YTN

정의당 "심상정 있는 대선으로"...안철수 "국방부, 고장 수리 중?"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길어지는 심상정 대선 후보의 칩거에 정의당은 냉철함과 절박함이 부족했다고 반성하면서도 약자를 포기할 수 없다며 심상정이 있는 대선을 만들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국방 당국의 대응 태세를 비판했습니다.

권민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심상정 후보가 대선 일정을 전면 중단한 지 나흘째.

정의당 지도부와 의원, 시도당 광역 위원장이 모두 참석한 긴급 연석회의가 열렸습니다.

냉철함과 절박함이 부족했던 탓에 중대 기로에 서게 됐다며, 진보 정당의 소명을 다하지 못했다고 반성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인적 쇄신을 포함해 어떤 조치든 하겠다며, 심상정 있는 대선이 되도록 국민이 도와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여영국 / 정의당 대표 : 청년들과 여성들, 장애인과 소수자 등 우리가 함께해야 할 이들의 삶을 우리는 절대 포기할 수 없습니다. 마지막 소임이라 말하면서 감당했던 무게를 후보 역시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입니다.]

선대위를 해체한 만큼 쇄신과 당 혁신에 대한 내부 의견을 수렴해 심상정 후보와 최종 결론을 내린다는 방침입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안보 대응 태세를 비판하며 단문 메시지 정치에 가담했습니다.

북한이 발사한 극초음속 미사일을, 국방부가 여전히 분석 중이라는데, 고장 수리 중이 아니냐고 꼬집은 겁니다.

동시에 3월에 끝나는 소상공인의 대출 만기 연장과 상환 유예 기간을 더 늘리고 금리 인상 부담도 덜어줘야 한다며 금융당국의 대책도 요구했습니다.

새로운물결 김동연 후보는 충남 지역 소상공인을 만나고, 대전·세종시당 창당대회에 참석하며 세 불리기에 주력했습니다.

YTN 권민석입니다.


YTN 권민석 (minseok2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