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극우 발언 논란' 노재승 사퇴...국민의힘 "검증 실패 인정"

실시간 주요뉴스

노재승, 긴급 기자회견 열고 사퇴…임명 사흘만
"사과부터 했어야…국민 기대 온전히 담지 못해"
정면돌파 뜻 모았지만…커지는 비난에 입장 바꿔
"윤석열 후보 당선 위해 스스로 내린 결정"
[앵커]
국민의힘 노재승 공동선대위원장이 과거 극우 성향 발언들로 논란이 갈수록 커지자 결국, 선대위원장직을 내려놨습니다.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는 인사 검증 실패를 인정했습니다.

이경국 기자입니다.

[기자]

"5.18 특별법은 대한민국 성역화 1대장", "김구는 국밥 늦게 나왔다고 사람 죽인 인간"

극단적인 발언들로 논란이 된 국민의힘 노재승 공동선대위원장이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전격 사퇴했습니다.

지난 6일 정식으로 임명된 지 사흘 만입니다.

사인일 때 쓴 글이라며 비판에 반박했던 노 위원장은 사과부터 해야 했다며, 국민의 기대를 온전히 담지 못했다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노재승 /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 : 과거에 제가 작성했던 거친 문장으로 인해 상처 입으셨을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오전만 해도 이준석 대표와 권성동 사무총장, 노 위원장은 비공개 면담을 거쳐 '정면돌파' 방침에 뜻을 모았던 상황.

하지만 당 안팎의 비난이 커지자 예정돼 있던 정강·정책 연설을 취소한 데 이어, 반나절 만에 입장을 바꿔 물러났습니다.

당 차원의 압박이 있었던 거 아니냔 분석도 나왔지만,

노 위원장은 윤석열 후보의 당선을 위해 스스로 내린 결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노재승 /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 : 직을 유지하면서 제가 해명활동을 계속한다면, 그건 오직 제 명예회복을 위한 이기적인 행동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영입을 주도한 권성동 사무총장은 검증 실패를 인정한다며 시스템 개선을 약속했습니다.

[권성동 / 국민의힘 사무총장 : 공동선대위원장급 이상, 간부급에 대해서는 조금 더 검증팀을 둬서 그분의 발언이나 행적(을 확인하는 것)에 대해서 앞으로 개선할 계획을 갖고 있습니다.]

반면, 윤석열 후보는 말을 아꼈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노재승 위원장 사퇴 관련해서 어떤 입장이신지)….]

발언 논란으로 함익병 원장 영입이 철회된 데 이어 노재승 위원장까지 자진 사퇴하면서, 선대위 검증 능력에 대한 비판은 물론, 윤석열 후보의 정치적 리더십에도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YTN 이경국입니다.

YTN 이경국 (leekk0428@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