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윤석열 'DJ 통합 정신' 강조...중구난방 메시지 '고심'

실시간 주요뉴스

尹, 노벨상 기념식에서 DJ에 ’존경’ 세 차례 표현
"민주주의, 인권, 평화 위해 평생 헌신한 분"
"집권 후 어떠한 정치 보복도 안 해" 통합 강조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21주년을 맞아 기념식에 참석하며 국민 통합 행보에 힘을 실었습니다.

선대위의 활동폭이 넓어지고 있지만 메시지가 중구난방이 되어 후보의 중점 공약이 가려진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황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윤석열 후보는 짧은 인사말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에 대해 '존경'이라는 표현을 세 차례나 썼습니다.

민주주의와 인권, 평화를 위해 평생을 헌신한 분이라면서, 대권 도전 선언에 앞서 지난 6월 김대중 도서관을 찾은 점, 자서전을 꼼꼼히 읽은 사실도 언급했습니다.

이어 김 전 대통령이 집권 후 어떠한 정치 보복도 하지 않아 국민 통합을 이룬 점을 치켜세우면서 통합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대통령 후보로서 이러한 김대중 대통령님의 국정철학과 업적을 되새기면서 앞으로 더욱 발전시켜 우리나라를 공정과 상식의 기반 위에….]

보수 정당의 대선 후보로서 중도와 호남으로의 확장을 꾀하는 가운데 'DJ 정신'을 강조하며 호남 구애에 공을 들이는 모습입니다.

곧이어 한국경영자총협회 간담회에서는 수출기업에 대한 규제를 풀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과거 정부 탓을 할 여유조차 없을 만큼 절박한 상황에 와 있다는 인식을 분명히 하고 있다면서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제대로 적응하고 올라타지 못하면 다 함께 망하는 그런 상황을 저희가 맞닥뜨린 그런 상황입니다. (기업과 노동계가) 이제 손을 잡고 힘을 합쳐서 이 위기를 극복해야 하는….]

숨 가쁜 일정이 이어지는 가운데 당내에서는 후보의 일정과 메시지가 중구난방이고 핵심이 명확하지 않다는 우려가 제기됐습니다.

일례로 코로나19 방역 정책에 역점을 두고 있는데, 여러 메시지에 묻혀 관심을 끌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특히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부각되면서 윤 후보가 잘 보이지 않는다는 이야기도 나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역점으로 잡은 것이 코로나에 대한 대처를 저희의 강점으로 삼겠단 의지를 갖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각 위에서 이런 부분들을 철저하게 주요 메시지로 삼을 수 있도록 다른 메시지는 좀 자제하는 기간을 가져야 할 것이다….]

[김병준 / 국민의힘 공동상임선대위원장 : 즉각 즉각 좀 해명을 해주고 또 설명을 하고 우리 스스로도 확인되지 않은 얘기들은 서로 확인해가며 얘기하는 게 필요한 거 같습니다.]

선대위 출범 뒤 첫 지역 순회 일정으로 강원도를 찾는 윤 후보가 어떤 메시지로 지역 민심을 다잡으면서 주목도를 높일 수 있을지 관심입니다.

YTN 황혜경입니다.

YTN 황혜경 (whitepaper@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