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윤석열 "호남 홀대론 없게 할 것...충청은 내 뿌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국민 통합'을 강조하고 있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집권 이후 절대 '호남 홀대론'이 나오지 않게 하겠다며 호남 기반 확대에 나섰습니다.

충청 대망론을 띄우고, 청년들과의 접촉면도 이어가는 등 광폭 행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경국 기자입니다.

[기자]
선거대책위원회 출범 이후 보폭을 넓히고 있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야당 대선후보로선 처음으로 초청을 받아 재경 광주전남향우회를 찾았습니다.

윤 후보는 호남은 마음의 고향이자, 시대가 나아갈 길을 밝히는 선구자라고 치켜세운 데 이어,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제가 대통령이 되면 절대로, '호남 홀대론'이란 말이 아예 나오지 않도록 할 것입니다.]

과거 전두환 발언 논란을 의식한 듯, 호남이 민주주의 발전에 큰 공로가 있다고도 강조했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민주주의 헌법 정신을 피로 지킨 항거입니다.]

당 역시 이낙연·정세균 전 국무총리 지지자들과 접촉하며, 호남 지역에서의 기반 확장에 주력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앞서 충청도민들을 만난 윤 후보는 충청이 자신의 뿌리라며 대망론을 띄웠고,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충청의 선택이 늘 대한민국의 선택이었습니다. 우리 충청인의 명예와 자존심 확실하게 세우겠습니다.]

교통 인프라 구축 등을 통해 충청을 첨단산업 발전의 전진기지로 만들겠단 비전도 밝혔습니다.

지역 민심을 잇달아 살피며 윤석열 후보는 '국민 통합'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종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도 야권을 끌어안는 '민주 통합 정부' 구상을 밝히며 발을 맞췄습니다.

이어 윤 후보는 청년문화예술인들을 만나 고충을 들은 뒤, 이준석 대표와 함께 대학로에서 거리 인사를 진행했습니다.

국민 통합을 내세우며 지역 민심을 묶어내는 데 힘을 쏟은 윤석열 후보는 앞으로도 외연 확장에 더욱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이경국입니다.

YTN 이경국 (leekk0428@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