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재명 "대대적 벤처 투자"...윤석열 "충청은 제 뿌리"

실시간 주요뉴스

이재명, 중소벤처기업 7대 정책 공약 발표
"신기술 창업 기업 연 30만 개 이르게 할 것"
윤석열, 충청도민 주최 ’균형발전 결의대회’ 참석
"충청은 뿌리…국민 통합이 충청의 마음"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강력하고 대대적인 투자로 중소벤처 혁신창업 국가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충청도민회 행사에 참석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충청이 자신의 뿌리라며, 통합의 정치를 하겠다고 역설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권민석 기자!

[기자]
네, 국회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이재명 후보는 중소기업 공약 발표로 정책 행보를 이어가고 있죠?

[기자]
네, 이재명 후보는 오늘 오전, 서울 가산디지털단지를 방문해 중소벤처기업 7대 정책 공약을 발표했습니다.

이 후보는 우리 사회가 에너지와 디지털, 코로나 팬데믹이란 3대 대전환에 직면해 있다며, 강력하고 대대적인 투자를 강조했습니다.

정부의 벤처 투자 예산 규모를 2027년까지 10조 원으로 확대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또, 스타트업과 정부가 함께 투자하는 창업연대기금 1조 원, 투자형 R&D 펀드 1조 원 조성을 제안하고, 전 국민이 참여할 수 있는 공모형 벤처투자 펀드도 도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통해 신기술·신산업 분야 창업 기업이 연 30만 개에 이르는 시대를 열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 생태계 구축을 위해 징벌적 손해배상 범위를 확대하고 중소기업 기술 탈취는 일벌백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이재명 정부의 국정 과제에 중소기업 제품 제값 받기를 못 박아두겠습니다. 기술 탈취는 경제 생태계를 파괴하는 중범죄입니다. 범죄에는 마땅히 죄를 물어야 합니다.]

이 후보는 또, 코로나19 재확산 사태와 관련해 방역을 강화한다면 소상공인에 대한 대규모 추가 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이 후보는 잠시 후 서울 서초구에 있는 장애인 직업훈련형 편의점도 방문해 장애인 노동 실태를 점검하고 현장 목소리도 청취할 예정입니다.

이어, 국회 의원회관을 찾아 고 김용균 씨 3주기 추모 전시회도 관람합니다.

[앵커]
윤석열 후보는 충청과 호남 등 지역 민심 공략에 연달아 나섰다고요?

[기자]
네, 윤석열 후보는 오늘 오전, 충북·충남도민회가 주최한 '국가균형발전 완성 결의대회'에 참석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윤 후보는 충청이 선대부터 500년간 살아온 자신의 뿌리이자 고향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충청의 선택이 늘 대한민국의 선택이었다며, 대선에서 반드시 승리해 충청인의 명예와 자존심을 확실하게 채우겠다고 역설했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충청의 선택이 늘 대한민국의 선택이었습니다. 치우침 없이 국민을 통합하라는 국민 전체의 기대가 저는 충청의 마음이라고 생각합니다.]

윤 후보는 또, 재경광주전남향우회 간담회에도 참석했는데요.

여기선, 호남은 마음의 고향 같은 곳이라며, 자신이 집권하면 호남 홀대론이란 말이 나오지 않게 하겠다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윤 후보는 오후 일정으로, 서울 대학로를 찾습니다.

여기서 청년 문화예술인들과 간담회를 열고, 현장 고충을 듣고 지원 방안을 협의할 예정입니다.

이어서, 이준석 대표와 함께 대학로 거리 인사를 다니며 상대적으로 지지율이 낮은 20·30 청년 세대와 스킨십을 강화합니다.

이런 가운데, 가난하면 맺힌 게 많다는 등 과거 발언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노재승 공동선대위원장과 관련해,

국민의힘 내부에서 파문 확산을 우려하는 분위기도 감지돼 어떤 대응이 나올지 주목됩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권민석입니다.

YTN 권민석 (minseok20@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