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李 조국 사과 적절 '팽팽'...김종인 합류 "尹에 도움" 과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이번 조사에서는 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조국 논란' 사과에 대해 '적절하다'와 '부적절하다'는 여론이 오차 범위 안에서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국민의힘 선대위에 합류한 것과 관련해선, 응답자 절반 이상이 윤석열 후보의 지지율을 높이는데 도움될 것으로 봤습니다.

김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지난 2일) : 제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는 아주 낮은 자세로 진지하게 사과드립니다.]

이재명 후보가 조국 전 장관 논란에 사과한다고 밝힌 것에 대해 응답자의 46.6%가 적절하다, 42.1%는 부적절하다고 답했습니다.

4.5% 포인트 차이, 오차 범위 안이었습니다.

이념 성향별로 보면 보수층과 중도·진보층에서 엇갈린 결과를 보였습니다.

보수 성향 응답자에서는 절반 이상이 이 후보의 사과가 부적절하다고 답했고,

중도와 진보층에선 이와 반대로 절반 이상이 적절하다고 했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어제) : 출범식 마치고, 우리 총괄선대위원장님 모시고 선대위를 개최하게 돼서 마음 든든하고 기쁩니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국민의힘 선대위 총괄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 게 윤 후보 지지율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지 물었습니다.

절반 이상이 도움된다고 답했는데, 그렇지 않다는 비율보다 오차 범위 밖에서 앞섰습니다.

보수층에서는 10명 가운데 7명 가까이, 중도층에서도 절반 넘게 도움이 된다고 응답했습니다.

진보층에선 48.4%가 부정적이었지만, 도움된다고 한 비율도 40.3%에 달했습니다.

이른바 제3 지대 후보들 사이에 연대나 단일화에 대해선 응답자 10명 가운데 6명이 가능성이 낮다고 봤고,

설령 연대나 단일화가 성사 된다고 하더라도 대선 결과에 '영향 주지 못할 것'이란 응답이 51.4%로 '영향 줄 것' 45.1%보다 오차 범위 밖에서 더 높았습니다.

변종 바이러스와 확진자 급증으로 코로나19 방역 수칙이 강화된 것과 관련해서는 적절하다는 응답이 67.2%로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여론이 압도적이었습니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6일과 7일 이틀 동안 전국 성인 남녀 1,036명을 대상으로 진행됐고,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0%포인트입니다.

YTN 김승환입니다.

YTN 김승환 (ksh@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