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재명 "소상공인 정부 지원 쥐꼬리...특검 거부하면 尹이 범인"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현 정부는 코로나19 피해 보상에 인색하다고 비판했습니다.

선거대책위원회를 출범시킨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향해선 대장동 특검 수용을 거듭 요구하면서, 특검을 거부하면 윤 후보가 범인일 수 있다고 몰아세웠습니다.

권민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재명 후보가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들을 만났습니다.

생계유지마저 버겁다는 자영업자들 한탄에, 이 후보는 그래프까지 동원해 작심한 듯 정부 정책을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가계부채 비율이 높아진 건 정부가 현금성 지원에 인색해 개인이 부담을 떠안은 탓이라며,

'K-방역'은 국민 희생으로 만들어진 성과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코로나19 때문에 국가 지출이 얼마나 늘었느냐, 정말 쥐꼬립니다. 쥐꼬리. 정부가 자기 책임을 다하지 않은 거죠. 다른 나라들은 돈이 남아서 이렇게 한 게 아닙니다.]

반면 이재명 정부에선 피해를 보상할 전폭적 지원이 이뤄질 거라며, 차별화를 강조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이재명 정부가 되면 이런 식으로 국민들에게 국가의 의무를 개인에게 떠넘겨서 개인의 빚을 늘리고, 개인을 고통스럽게 하고, 눈물짓게 하는 일은 결코 없을 거라는 말씀 드립니다.]

선거대책위원회를 출범시킨 윤석열 후보를 향해선 더 날카로운 견제구를 날렸습니다.

소상공인 50조 원 지원을 공약한 윤 후보가 당장 지원책 마련에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한 데 이어,

윤 후보의 부산저축은행 부실 대출 수사 무마 의혹은 혐의점이 명백하다며, 특검을 거부하면 범인이라고 직격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국민의힘과 윤석열 후보 측이 그랬지 않습니까.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 제가 그 말씀을 그대로 돌려드리겠습니다. 특검을 거부하는 윤석열 후보가 범인일 수 있습니다.]

이 후보는 자신이 주문한 개혁 입법안의 당론 채택이 의원총회에서 대체로 보류된 데 대해선,

개발이익환수 관련 법안부터 신속히 처리하고, 면책특권 제한 여부 등은 합의 가능한 것들부터 의견을 모아가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권민석입니다.

YTN 권민석 (minseok20@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