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통일부 "북한 관련 가짜뉴스 모니터링 체계 개선"

실시간 주요뉴스

통일부 "북한 관련 가짜뉴스 모니터링 체계 개선"
통일부는 북한 관련 가짜뉴스의 확산이 대북정책 추진 환경을 왜곡할 수 있다며 전문가들과 협의해 모니터링 체계를 개선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내년 예산에 북한 관련 가짜뉴스 모니터링 사업비 2억 원이 반영된 것과 관련해 "국회 예산안 심의 과정에서 허위 조작 정보의 폐해 때문에 체계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는 취지로 예산이 증액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모니터링 대상이나 정보 판별기준, 방식 등 세부 사항은 전문성을 갖춘 기관들과 충분히 협의해 구체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3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2022년도 통일부 예산에 북한 관련 가짜뉴스 모니터링 사업비가 처음으로 반영됐는데 일각에선 실효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YTN 이교준 (kyojoo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