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홍준표에 "부럽다"...안철수, 洪 향한 러브콜?

실시간 주요뉴스

홍준표에 "부럽다"…안철수, 洪 향한 러브콜?
안철수, 洪 '청년플랫폼' 잇따라 방문해 "부럽다"
안철수 "왜 청년들은 홍준표 좋아할까?" 질문도
■ 진행 : 김선영 앵커, 김대근 앵커
■ 출연 : 추은호 / 해설위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안철수 대선후보가요. 준표 형 이러면서 부럽다고 합니다. 왜 부러운 건가요?

[추은호]
일단 안철수 후보가 2012년 그 당시에 안철수 현상이라고 대단하지 않았습니까? 젊은세대들을 사로잡았던 그런 현상인데 벌써 10년이 지났습니다. 하지만 지금 젊은 세대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것은 이제는 더 이상 안철수가 아니라 홍준표 의원이라는 것은 지난 경선과정에서 나타났고 그 부분들을 안철수 후보 측은 받아들이고 싶고 또 이용해 먹고 싶다고 하는 마음들이 계속 있었을 거예요.

◇앵커> 자꾸 글을 쓰시더라고요, 거기다가.

◆추은호> 그렇습니다. 청년의 꿈 게시판에 벌써 두 차례나 들어가서 코멘트를 남기고 하는데 이런 것들은 어떻게 보면 청년들이 많이 찾는 그런 광장을 통해서 자신이 가깝다 표현을 하는 것은 훌륭한 생각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여기도 안철수 대표의 아이디어가 찰스형 이렇게 접근하고 있다고 합니다.

◇앵커> 그렇군요. 그런데 또 안철수 후보가 정의당 심상정 후보와 오늘 회동하지 않습니까? 이건 어떤 의미가 있다고 봐야 될까요?

◆추은호> 일단 관심은 심상정, 안철수, 김동연 세 사람이 힘을 합쳐서 제3지대 후보 단일화하느냐. 이 부분입니다. 이 부분은 아직은 누구도 자신 있게 말할 수 없을 거고요. 후보 개인들도 아직은 잘 모를 겁니다. 하지만 지금 선거 구도 자체가 워낙 두 당의, 양당의 벽에 가로막혀 있기 때문에 제3지대 공간이 부족하다. 그 활로를 뚫기 위해서는 이런 모임을 통해서 공동의 정치적 화제. 그러니까 양당 구조를 깰 수 있는 정치개혁이라든가 그리고 이재명, 윤석열 후보와 관련되어 있는 특검 문제, 쌍특검 문제를 계속 거론하면서 제3지대의 공간을 활용하겠다, 마련하겠다. 그리고 가능하면 후보 단일화 문제는 차후에 논의할 수도 있는 것 아니냐라고 일단 가능성은 열어두는 그런 시초가 아닌가, 이렇게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앵커> 홍준표 의원 부럽다면서 또 심상정 의원도 만나고 안철수 후보가 그야말로 광폭행보인데 앞으로의 어떤 제3지대의 꿈틀거림이 있을지 지켜보도록 하겠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