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재명 "코로나19 방역 맞춰 소상공인 전폭 지원 필요"

실시간 주요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코로나19 방역 강화로 인한 보상 정책에 대해 어떤 조치로 국민이 피해를 입으면 그 피해를 완전히 보상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오늘(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세 번째 '전 국민 선대위'를 열고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의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이 후보는 정부가 방역을 강화해도 손해가 전혀 아니라 평소보다 더 낫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전폭적인 지원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코로나 시기 소상공인을 위해 쓰인 GDP 대비 재정지원 비율이 다른 나라보다 너무 낮아 쥐꼬리 수준이라며 정부가 자기 책임을 다하지 않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대기업, 글로벌 디지털 기업만 살아남아 추가 세수가 수십조 원이 발생하는데 현장의 소상공인들은 죽을 지경이 되지 않았느냐며 기재부를 비판했습니다.

이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향해서도 공약했던 50조 원 소상공인 지원은 어차피 지금 재원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협의를 요구했습니다.



YTN 김태민 (tmkim@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