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재명, 중도층 공략 본격화...시험대 오른 '차별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부동산 정책을 포함해 문재인 정부와의 차별화에 나서면서 본격적인 중도층 공략에 들어갔습니다.

다만, 선거를 위해 너무 쉽게 입장을 바꾼다는 비판도 동시에 나오고 있다는 점은 넘어야 할 과제로 꼽힙니다.

이만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문재인 정부 최대 실책으로 꼽히는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 이렇게 강조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YTN 출연 / 지난달 23일) : 그래서 저는 지금부터는 시장을 따라가야 되거든요. 시장을 존중해 주어야 됩니다. 시장을 억압하면 안 되거든요.]

공급을 대폭 늘릴 것이고, 보유세는 높이되 거래세는 낮춰야 한다고도 했습니다.

민주당도 화답했는데, 양도세 완화를 1주택자에 이어 다주택자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김성환 /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지난달 30일 / MBC 라디오) : 팔기도 좀 어려운 상황이어서 다주택자의 양도세는 일시 인하하는 방안이나 이런 건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보입니다.]

세제 강화와 투기 수요 차단이라는 문재인 정부 부동산 대책과는 확연히 다릅니다.

중도층 공략은 여기서 멈추지 않습니다.

전 국민 재난지원금 철회에 이어 주요 공약인 국토보유세도 한 발 물러설 수 있다며 여지를 남겼습니다.

특유의 추진력에도 독불장군이라는 부정적인 이미지를 해소하는 동시에 외연 확장에 나서고 있는 겁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지난 1일) : 지적한 대로 나의 확신이 반드시 100% 옳은 일도 아니고 옳은 일이라 해도 주인이 원하지 않는 일을 강제하는 것은 옳지 않다.]

물론 역풍도 만만치는 않습니다.

'이재명은 합니다'를 대선 전면에 내세웠는데도, 상황에 따라 쉽게 입장을 바꾼다는 지적은 뼈아픈 대목입니다.

다만, 민주당은 대통령 후보가 갖춰야 하는 실용주의라고 반박합니다.

실제 여론도 나쁘지 않다는 겁니다.

[송민령 / 민주당 전 국민 선대위원 (뇌과학자 / 지난 1일) : 이재명 후보는 얼마 전에 재난지원금을 추진하겠다는 의견을 내려놓았습니다. 지금 후보 중에서 이 사람한테는 내가 아닐 때는 아니라고 말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재명의 민주당'을 선포한 이재명 후보는 대선이 가까워질수록 문재인 정부와의 차별화, 그리고 선 긋기를 어느 시점에, 어느 강도로 실행할지 고민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럴 경우 외연 확장에는 도움이 되겠지만, 다시 전통적인 지지층 단속이 숙제가 될 것이란 전망도 동시에 나옵니다.

YTN 이만수입니다.

YTN 이만수 (e-mansoo@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