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항모 예산 기사회생...내년에 '한국형 항공모함' 기본 설계 착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해군이 추진하고 있는 경항공모함 사업이 국회에서 예산 삭감으로 좌초위기를 맞았다가 막판에 예산이 되살아나면서 기사회생하게 됐습니다.

해군은 내년에 기본 설계에 착수하는 한편, '한국형 항공모함' 사업에 대한 국민의 공감대를 형성하는데 주력한다는 계획입니다.

보도에 이승윤 기자입니다.

[기자]
해군이 거북선에 비견하며 전략 무기로 중시해온 3만t급 경항공모함 사업이 다시 살아났습니다.

앞서 지난달 국회 국방위원회가 간접비 5억 원을 빼고 사실상 예산을 전액 삭감하면서 사업이 좌초 위기를 맞았습니다.

그렇지만 국회 본회의에서 정부 원안인 72억 원으로 부활했습니다.

3만t급 경항모는 김영삼 정부 때부터 연구가 시작돼, 2019년 국방중기계획에서 공식화됐고, 지난해는 개념 설계와 기본 설계 계획이 반영됐습니다.

[부석종 / 해군참모총장 : 경항모는 존재 자체만으로도 북한의 도발을 강력하게 억제할 수 있으며….]

군은 예산이 확정됨에 따라 내년에 예정대로 기본 설계에 착수해 2033년 전력화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입니다.

해군 관계자는 "예산 편성 과정에서 제기된 다양한 의견들을 적극 수렴해 사업이 정상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해군과 대우조선해양은 항공기 출격 횟수를 높일 수 있는 평갑판 방식을 고려하고 있지만,

개념설계를 맡았던 현대중공업은 함재기가 더 많은 연료와 무장을 실을 수 있는 스키점프대 방식을 제안한 상태여서

두 방식을 놓고 기본 설계 수주 경쟁도 치열할 전망입니다.

해군은 경항모 대신 '한국형 항공모함'으로 이름을 바꾸고 국민의 공감을 얻기 위한 노력에도 힘을 쏟는다는 계획입니다.

YTN 이승윤입니다.

YTN 이승윤 (risungyoo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