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윤석열-이준석 갈등 봉합...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직 수락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갈등을 이어왔던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울산에서 만찬 회동을 갖고 극적으로 화해했습니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도 총괄 선대위원장직을 전격 수락하면서 갈등이 한순간에 봉합되는 모양새입니다.

이경국 기자입니다.

[기자]
선대위 운영에 불만을 표출하며 이준석 대표가 서울을 떠나 잠행에 들어간 지 나흘째,

윤석열 후보가 이 대표를 만나겠다며 울산으로 출발했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이준석 대표가) 아침에 인터뷰한 것도 제가 봤는데, 하여튼 만나고 싶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제대로 소통이 되지 않고 있다고 여전히 불만을 표출했지만,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윤석열 후보가) 저를 대단한 인물로 알고 있으면 계속 만나고 싶어 하고 진짜 상의하고 싶어 할 겁니다. 대단한 인물이 있는데 상의는 별로 하고 싶지 않다는 걸 저는 (어떻게) 받아들일지 잘 모르겠습니다.]

김기현 원내대표가 먼저 찾아가 조율하면서 만찬 회동이 성사됐습니다.

시작할 때만 해도 어색한 분위기였지만,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잘 쉬었어요?]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잘 쉬기는요. 고생했지.]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는 두 시간에 걸친 만찬 끝에 전격 화해를 이뤄냈습니다.

당무 우선권을 서로 존중하고 소통하며 행사하고, 대선에서 청년의 중요성에 공감하기로 한 겁니다.

[임승호 / 국민의힘 대변인 : 후보자는 선거에서 필요한 사무에 관하여 당 대표에게 요청하고, 당 대표는 후보자의 의사를 존중하여 따르는 것으로….]

[김기흥 /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수석부대변인 : 특히, 젊은 세대에 대한 적극적인 소통과 정책 행보가 이번 선거에 가장 중요하다는 점에 대해 의견을 같이하였다.]

합류 무산 위기에 놓였던 김종인 전 위원장 또한 총괄 선대위원장직을 전격 수락했다고 윤 후보는 전했습니다.

윤 후보는 김 전 위원장이 당무 전반을 조정하고 선거대책기구를 총괄하게 될 거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전 위원장이 사실상 선대위의 전권을 쥐게 될 거란 분석이 나옵니다.

선대위 출범을 앞두고 묵은 갈등을 잇달아 해소하면서, 윤 후보의 정치적 리더십에도 한층 힘이 실릴 전망입니다.

극적 화해를 이룬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는 부산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나설 계획입니다.

YTN 이경국입니다.

YTN 이경국 (leekk0428@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