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윤석열-이준석 회동 전격 합의...민주당 영입 1호 조동연 사퇴

실시간 주요뉴스

민주당 ’영입 1호’ 조동연, 사흘 만에 사퇴
민주당 "사퇴 입장 확고…이재명과 상의해 수용"
윤석열-이준석, 저녁 7시경 만찬 회동 합의
지난달 30일 이준석 비공개 행보 시작 후 첫 만남
[앵커]
갈등 국면으로 치닫고 있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오늘 저녁 울산에서 만찬 회동을 갖기로 전격 합의했습니다.

이 대표 당부 거부 사흘 만인데 갈등이 봉합될지 관심입니다.

더불어민주당 1호 영입 인재인 조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은 사생활 논란이 불거지면서 역시 임명 사흘 만에 사퇴했습니다.

국회 연결합니다, 김승환 기자!

[기자]
네, 국회입니다.

[앵커]
일단 민주당 상황부터 살펴보죠.

어젯밤 조동연 위원장이 사퇴를 발표했는데, 민주당이 수용 의사를 밝혔죠?

[기자]
고용진 수석 대변인은 조 위원장이 아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사퇴해야겠다는 입장이 확고해서,

이재명 후보와 상의해 사직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후보는 SNS에 모든 책임을 후보 자신이 지겠다고 했는데요.

조 위원장과 가족에게 미안하다며 더는 상처가 되는 일이 없도록 배려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송영길 대표도 특히 아이들 신상까지 공개하는 행위에 대해 강한 어조로 비판했는데요.

직접 들어보시죠.

[송영길 / 더불어민주당 대표 : 이재명 후보를 돕기 위해 선대위에 참여한 사람을 10년 전 이미 양자가 합의해서 따로 가정을 이루고 있는 사안인데, 아이 얼굴 이름까지 밝혀서 공격하는 비열한 행위는 언론의 정도를 벗어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당 법률지원단은 조 위원장의 사생활을 폭로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와 강용석 변호사 등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에 명예훼손과 후보자 비방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앵커]
이번엔 국민의힘 소식도 짚어보겠습니다.

이준석 대표와 윤석열 후보 간 갈등이 심상치 않은 가운데, 결국 두 사람이 만나기로 했다고요?

[기자]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 오늘 저녁 7시쯤 울산에 있는 식당에서 저녁 회동을 하기로 전격 합의했습니다.

지난달 30일 이 대표가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부산, 제주도 등 전국 각지에서 비공개 행보를 이어가기 시작한 뒤 처음으로 이뤄지는 만남입니다.

지역구가 울산인 김기현 원내대표가 직접 내려가 자리를 마련했는데요.

김 원내대표의 발언 들어보시죠.

[김기 현 / 국민의힘 원내대표 : 예산안 처리가 됐기 때문에, 시간을 가지고서 이 대표 만나 뵙고 또 오전에 후보도 만나 뵈었습니다만, 좀 더 좋은 방안이 무엇일지 고민하는 자리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고요. 후보께서도 오신다고 연락을 받아서, 함께하는 자리를 만들었으면 좋겠다.]

아직 윤석열 후보는 울산에 내려가는 중이라 도착하진 않은 상태인데요.

윤 후보와 이 대표에 김 원내대표까지 세 사람만 배석한 상태에서 저녁 회동이 이뤄질 예정입니다.

[앵커]
마지막으로 내년 예산안 처리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사실상 민주당 단독으로 처리된 거네요?

[기자]
네, 오늘 오전 본회의에서 내년 예산안이 법정시한을 하루 넘겨 통과됐습니다.

재석 의원 236명 가운데 159명이 찬성했고, 반대는 53명, 기권은 24명이었습니다.

애초 정부 안보다 3조3천억 원이 늘어난 607조 7천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인데요.

손실보상금·지역 화폐 등 소상공인 지원 68조 원이 포함됐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방역과 의료지원 예산, 7조 원이 담겼습니다.

앞서 경항공모함 사업과 소상공인 손실보상액을 두고 민주당과 이견을 보인 국민의힘은 본회의에서 특별한 저지 없이 일부 의원들이 투표에 참여해 반대나 기권표를 던졌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김승환입니다.

YTN 김승환 (ksh@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