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조동연, 사의 공식 표명...송영길 "직접 만나서 판단"

실시간 주요뉴스

조동연, 사의 공식 표명...송영길 "직접 만나서 판단"
'사생활 논란'이 불거진 더불어민주당 조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임명된 지 사흘 만에 사퇴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송영길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3일) 오전 조 위원장이 전화 통화로 자신에게 사퇴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송 대표는 조 위원장의 사의를 받아들일지에 대해서는 주말쯤 직접 만나 여러 가지 대화를 나눠보고 판단할 생각이라며 결론을 내리지 않았습니다.

송 대표는 조 위원장에 대해 여성으로 두 아이를 낳아서 힘겹게 살아왔고, 이혼 후에도 끊임없이 공부하면서 홀로 발버둥 쳐 온 삶이 정말 안타깝게 다가온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공직 후보자나 국회의원 출마자가 아니라 97일 동안 이재명 대선 후보를 돕기 위해 선대위에 참여한 사람이라면서 10년 전 합의해 따로 가정을 이룬 사람인데 아이 이름과 얼굴까지 밝혀서 공격하는 것은 언론의 정도를 벗어난 거라고 비난했습니다.

이어 당 법률지원단에서 관련 내용을 폭로한 '가로세로연구소'와 강용석 등에 대해 고발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조성호 (chosh@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