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野 "특검법 상정" vs 與 "합의 먼저"...법사위 파행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대장동 특검법안'을 상정하라는 야당과 일방적인 특검법은 논의할 수 없다는 여당이 충돌하면서 파행했습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산저축은행 부실수사 의혹에 대해 수사 중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발언들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전주혜 / 국민의힘 의원 : 민주당의 대선 후보인 이재명 후보도 조건 없이 특검 수용하겠다고 하고 있고, 또한 9월에 국민의힘이 제출한 특검법 당연히 상정돼야 합니다. 그런데 특검법만 쏙 빼고 상정이 됐습니다. 결국엔 이재명 후보나 민주당은 특검 도입에 대한 의지가 전혀 없다는 것입니다.]

[김용민 / 더불어민주당 의원 : SK를 중심으로 한 대기업, 그리고 법조인들, 그리고 정치권력, 야당의 정치권력들이었죠. 이 사람들이 똘똘 뭉쳐서 기득권 카르텔을 만들어서 이익을 얻어가려고 했던 사건입니다. 그래서 이 특검에 대해서 이런 얘기를 논의하는데 오히려 야당 김기현 원내대표가 지금 묵묵부답입니다.]

[박범계 / 법무부 장관 : 부산저축은행 (부실수사 의혹) 건에 대해서는 수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소병철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 부분에 대한 수사가 밝혀지지 않고서는 이번 개발비리사건에 대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는 거지 않습니까?]

[박범계 / 법무부 장관 : 네, 중요한 수사단서라고 생각합니다.]

YTN 조성호 (chosh@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