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재명, 1호 인재 영입...30대 육사 출신 워킹맘

실시간 주요뉴스

이재명 ’1호 영입 인재’…30대 육사 출신 워킹맘
조동연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 파격 발탁
송영길 대표와 ’투톱’으로 선대위 이끌 예정
이재명 후보, 잠시 뒤 예비 창업자들과 간담회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육사 출신의 30대 워킹맘을 1호 영입 인재로 깜짝 발탁했습니다.

이 후보는 청년과 미래를 강조하며 영입 배경을 밝혔는데요.

국회로 가보겠습니다. 최아영 기자!

[기자]
네. 국회입니다.

[앵커]
1호 영입 인재 이력이 상당히 독특한데, 구체적으로 어떤 인물입니까?

[기자]
네. 바로 조동연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입니다.

1982년생 30대 워킹맘이자,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한 국방 전문가, 우주항공 전문가이기도 한데요.

앞서 여고생을 광주 선대위 공동위원장으로 발탁한 데 이어,

30대 여성 전문가를 중앙 선대위 사령탑에 파격 영입했습니다.

이 후보는 영입 배경을 설명하며 청년과 미래를 강조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젊은 청년 세대의 문제가 곧 우리 사회의 문제 그 자체입니다. 반성을 넘어서서 책임을 져야 할 때가 됐습니다. 앞으로 우리가 미래로 나아가고 경제가 성장하고 공정한 질서가 유지되는 사회로 가야 합니다.]

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송영길 대표와 함께 '투톱'으로 선대위를 이끌게 됩니다.

이어 이 후보는 잠시 뒤 창업 지원 공간을 방문해 예비 창업자들과도 만납니다.

경제 대통령이 되겠다고 약속한 만큼 경제 소통 행보에 나선 건데요.

이 자리에서 제조업 혁신과 혁신 창업의 필요성을 강조할 전망입니다.

이와 함께 오늘 저녁에는 대선 후보로 선출된 뒤 처음으로 예능프로그램에도 출연합니다.

[앵커]
윤석열 후보는 일정은 잠시 뒤 현장 연결해서 알아보고요.

국회 상황부터 짚어보겠습니다.

내년도 예산안을 두고 여야, 그리고 당정이 막판 진통이라고요?

[기자]
네. 오늘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차원에서 예산안을 심사하는 법정 시한입니다.

현재 민주당은 이재명 후보의 대표 공약인 지역화폐 예산 증액에 힘쓰고 있는데요.

정부안은 6조 원인데, 이를 올해 수준인 21조 원 이상 확대 발행하자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윤호중 원내대표가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만나 협의했지만, 입장 차만 확인한 채 결론을 내지는 못했습니다.

지역 화폐와 소상공인 지원 예산을 늘리자는 당의 요구에 정부가 난색을 표한 건데요.

잠시 들어보시죠.

[조오섭 / 더불어민주당 예산결산특별위원 : 국민께서 많이 원하고 계시고 소상공인들에게 효과가 입증됐잖아요. 그래서 당에서는 최대한 두텁게 하자는 이야기이고 재정 당국에서는 그 규모 면에 있어서 조금….]

여기에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이재명표 증액만 고집한다며 예산안 심사 보이콧을 경고했습니다.

또 코로나19 상황 속에 의료계 지원이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직접 지원은 제대로 담기지 않았다고 지적했는데요.

이에 따라 예결위 차원에서 오늘 내년도 예산안을 의결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만약 예산안을 의결하지 못할 경우 정부안이 본회의에 자동으로 부의 됩니다.

다만 국회의장이 교섭단체 대표와 협의한 경우 여야는 수정안을 제출할 수 있는데요.

국회의 내년도 예산안 처리 법정시한은 다음 달 2일까지로 남은 이틀 동안 여야가 합의를 이끌어 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최아영 (cay24@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