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재명 "경제·민생 대통령 목표...尹 50조 지원 받겠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대선을 100일 앞두고 나흘째 호남에서 지지를 호소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경제 대통령, 민생 대통령이 되겠다는 목표를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꺼내 든 50조 원 손실보상 지원도 받아들인다면서 대신에 당장 할 수 있는 방안을 찾자고 제안했습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재명 후보는 이틀째 광주에 머물며 온라인 99명, 오프라인에서 99명의 일반 국민과 대화에 나섰습니다.

무엇보다 대선까지 남은 100일, 하루하루를 1년처럼 소중하게 쓰겠다고 다짐하고는, 정치가 국민에게 무엇을 해줬는지 깊은 반성이 밀려온다면서 경제 대통령·민생 대통령이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지금 이 순간부터 저의 목표는 오직 경제 대통령, 그리고 민생 대통령입니다. 국민의 지갑을 채우고, 나라 경제를 성장시키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습니다.]

이어 민생은 벼랑 끝인데 국회의 시계는 너무 느리다며 당장 이번 정기국회부터 민생국회로 만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50조 원 손실보상 지원 약속을 자신도 받겠다면서 대신에 당장 가능한 방안을 찾자고 제안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내년 본예산에 편성해서 윤석열 표 50조 원 지원예산 내년에 미리 집행하면 윤석열 후보 손해 보지 않을 거 아닙니까? 우리 국민에게 필요한 일을 해내는 것으로 우리의 책임을 다하고자 합니다.]

광주지역 대학생들을 만난 자리에서는 故 전두환 씨의 잔여 추징금을 상속하도록 해 환수하는 법률을 만들어야 한다고 언급했고,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저는 상속 재산이 발견되면 추징금도 공적 채무라고 봐서 국가에 이행해야 한다고 생각하고요.]

故 조비오 신부의 조카 조영대 신부를 비롯한 5·18 피해자, 유족들과도 간담회를 했습니다.

이 후보는 전남 영광에서 시장 상인들을 만나는 것으로 광주·전남 전역을 훑는 매주 타는 민생버스, 매타버스 호남 일정을 마무리했습니다.

나흘 내내 반성과 혁신을 다짐하면서 민생을 강조한 이재명 후보가 호남 표심을 등에 업고 반등의 계기를 만들지 주목됩니다.

광주에서 YTN 조성호입니다.

YTN 조성호 (chosh@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