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尹 '문고리' 공방에 "장제원 어떤 직책도 맡지 않아"

실시간 주요뉴스

尹 '문고리' 공방에 "장제원 어떤 직책도 맡지 않아"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문고리로 지목된 장제원 의원에 대해 어떤 직책도 맡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29일) 선거대책위원회 회의가 끝난 뒤 취재진과 만나 장제원 의원이 여전히 중요한 역할을 하느냐는 질문에 모든 일은 사무실이 있고 지휘 계통인 '계선'이 있어야 할 수 있다고 웃으며 선을 그었습니다.

장제원 의원과 '조국흑서' 공동 저자인 권경애 변호사와의 설전에 대한 질문에는 각자의 입장이라 언급할 문제가 아니라고 답했습니다.

앞서 '조국흑서' 공동 저자인 권경애 변호사는 김종인 전 위원장 합류 무산에 상왕설을 퍼뜨린 세력이 승리했다며 문고리 3인방 가운데 한 사람으로 장제원 의원을 지목했고, 이에 대해 장 의원은 음해라며 명예훼손을 멈춰달라는 글을 SNS에 올렸습니다.

YTN 이정미 (smiling37@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