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꾀주머니' 발탁한 임기 말 국정원 인사...종전선언 속도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전진 배치한 국가정보원 차장급 3명은 이른바 '대북통'으로 꼽히는 인사들입니다.

특히 박선원 제1차장은 참여정부에서 '꾀주머니'라는 평가를 받으며 남북정상회담 성사에 일조했던 인물이라서, 임기 말 종전선언 추진에 속도를 내기 위한 인사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나연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를 6개월도 남겨두지 않은 시점에 박선원 국가정보원 제1차장, 천세영 제2차장, 노은채 기획조정실장을 임명했습니다.

이른바 '대북통'이자 국정원 내부 사정에 밝은 인물들로, 정부 후반기 '안정 속 개혁'에 방점을 찍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입니다.

특히 참여정부에서 대통령 통일외교안보전략비서관을 지낸 박선원 1차장은 과거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에게 '꾀주머니'라는 평가를 받았던 대북 전략가입니다.

2007년에는 당시 국정원 3차장이었던 서훈 국가안보실장 등과 남북정상회담을 물밑 추진했습니다.

문 대통령도 자서전에서,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 안보실장, 국정원장이 매주 만나던 '안골모임'에 실무자로는 유일하게 당시 비서관이던 박선원 차장이 배석했다고 적기도 했습니다.

박 차장은 또 서훈 안보실장의 국정원장 시절 외교안보특별보좌관을 지내기도 했던 만큼, 청와대와 국정원의 직접 소통을 강화하며 종전선언 추진에 힘을 실을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한미 양국이 종전선언 문안 조율 마무리 단계에 들어섰다는 점도 '속도전' 해석에 무게를 더해줍니다.

[최종건 / 외교부 제1차관(지난 17일) : 우리 정부도 현재 진행되고 있는 협의의 속도와 방향에 대해 만족하고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명확히 말씀드립니다.]

청와대는 그러나, 현재로써는 통신선 복원이라는 징검다리 하나만 놓여있을 뿐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특히 당초 종전선언의 모멘텀으로 거론됐던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종전선언을 하겠다는 구상 자체나 목표를 가져본 적이 없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종전선언에 대해 북한은 여전히 모호한 반응이고 미국이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는 등 미중 갈등도 변수로 남아있기 때문입니다.

국정원 인사만으로 종전선언 논의가 속도를 낼 거라고 보긴 어렵습니다.

다만 지금으로써는 종전선언이 결코 포기할 수 없는 목표라는 정부 의지를 확실히 보여주는 인사라고는 해석할 수 있습니다.

YTN 나연수입니다.

YTN 나연수 (ysna@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