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재명, 이틀째 호남서 '집토끼' 사수...윤석열, 청년층 공략

실시간 주요뉴스

이재명, ’매타버스’ 호남 순회 이틀째…텃밭 공략
"호남 없으면 민주당도 없다"…윤석열 집중 견제
윤석열, 2030 공략 행보…청년 작가 특별전 관람
청년 작가들과 직접 소통…응원·격려 건네기도
[앵커]
호남 탐방 이틀째를 맞은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바닥 민심을 훑으며 이른바 '집토끼' 사수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청년작가 특별전시를 관람하며 2030 세대를 공략하는 가운데,

딸의 특별 채용 의혹으로 논란을 받던 김성태 전 의원은 결국, '윤석열 선대위'에서 자진 사퇴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경국 기자!

[기자]
네, 국회입니다.

[앵커]
이재명 후보, 오늘도 텃밭인 호남 표심 다잡기에 분주하죠?

[기자]
네, 이 후보는 오전 전남 장흥군에 있는 토요시장에서 진행한 즉석 연설에서 어제에 이어 오늘도 호남이 없으면 민주당도 없다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향한 견제 발언도 쏟아냈는데요.

자신은 실력, 실적, 실천이 있는 '3실 후보'지만, 윤 후보는 무능, 무식, 무당의 '3무' 후보라며, 국가 지도자로서 이런 모습은 죄악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호남 지역 지지 유보층이 20%대에 달하며, 이 후보가 '텃밭' 민심을 온전히 흡수하지 못하고 있다는 우려가 있는 만큼, '집토끼' 사수에 공을 들이는 모습입니다.

이후 강진으로 넘어간 이 후보는 농민들과 '국민 반상회'를 열어 대표 정책 중 하나인 '농민 기본소득'의 필요성을 강조했고, 여수 광양항을 찾아 관광분야뿐 아니라 에너지 거점 항만으로 만들겠다는 구상도 밝혔습니다.

지역 민심을 공략한 뒤 이 후보는 저녁엔 청년 표심을 파고들 예정인데요.

배우자 김혜경 씨와 여수 낭만 포차 일대 등을 누비며 2030 세대와 접촉면을 넓힌다는 계획입니다.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역시 오늘 청년층 공략에 나섰는데요.

선대위 인선을 두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죠?

[기자]
네, 우여곡절 끝에 인선을 단행한 '윤석열 선대위'에서 가장 논란이 된 건 김성태 전 의원이었습니다.

김 전 의원은 딸의 KT 특별 채용 의혹으로 재판을 받는 만큼, 여권에선 청년층을 모욕하는 인선이란 비판이 쏟아졌는데요.

결국, 김 전 의원은 SNS에 글을 올려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의 직능총괄본부장직을 내려놓고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무엇보다 자신 때문에 상처받았을 2030 청년 세대에 사과한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국민의힘은 어제(26일) 채용 비리 문제가 청년 표심과 직결된단 점에서 김 전 의원의 거취를 논의했지만, 본인의 해명을 듣고 결론을 내리지는 않았습니다.

결국, 김 전 의원이 결단을 내린 건 이번 대선의 캐스팅보트로 꼽히는 2030 세대 표심이 중요하다는 점을 고려한 거로 보이는데요.

윤 후보 역시 청년층 공략 행보에 나섰습니다.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을 찾아 한 시간 넘게 청년 작가 특별전을 관람하면서, 작가들과 직접 대화를 나누고, 응원과 격려의 말을 건네기도 했습니다.

윤 후보는 관람 이후 기자들과 만나, 김성태 전 의원의 사건을 잘 기억하지 못했었다며, 김 전 의원이 국민의 시각에 따라 결단한 만큼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이경국 (leekk0428@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