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드론과 로봇들의 전쟁'...육군 미래 전력의 치열한 진검승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우리 육군이 드론과 로봇을 합친 '드론봇'을 미래 전력으로 양성하고 있습니다.

육군 부대에서 양성한 드론봇 에이스들이 전투력을 겨루는 경연 대회가 열렸는데요,

현장에 이승윤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축구공보다 큰 원형 드론 10대가 두 편으로 나뉘어 '드론 배틀' 경기를 펼칩니다.

도넛처럼 생긴 골대에 드론을 통과시키면 점수를 따고, 상대편 드론을 저지하면 실점을 막을 수 있습니다.

탄탄한 팀워크와 정밀한 드론 조종 능력이 핵심입니다.

실제 군 작전 때 300m 높이에 띄워 사용하는 무인 정찰기, 짧은 시간 안에 조립과 점검을 마친 뒤 온 힘을 다해 뛰어 이륙시킵니다.

각 군단에서 최고의 실력을 자랑하는 드론봇 운영요원들이 정찰 실력을 겨뤘습니다.

이번엔 드론들이 누가 제일 빠른지, 영리하게 장애물을 피하는지 레이싱을 펼칩니다.

[김응훈 / 육군 특수작전사령부 흑표부대 원사 : 장병들이 개인 실력을 많이 향상시켰으며 적진 종심 지역에서 정찰 감시와 타격 임무를 하는데 미래전략적인 드론으로 임무를 완벽하게 수행하도록 훈련해 왔습니다.]

드론봇, 즉 드론과 로봇 부대가 이제 육군의 어엿한 정식 전력으로 자리잡은 만큼 최고 에이스들을 모아 실력을 겨루는 경연 대회가 열린 겁니다.

[김재일 / 육군 드론봇 전투 경연대회 기획단장 : 드론이 인간을 대체할 수 있고 군인을 대체할 수 있는 방향으로 많이 나아가고 있는데 다양한 방향을 현재 추진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성별이나 장애 유무에 관계없이 운용할 수 있는 드론봇은 인구절벽 시대 병역자원이 급감하는 상황에서 군의 미래 핵심 전력으로 떠올랐습니다.

육군은 오는 2025년까지 드론봇 원격 통제와 반자율 체계를 구축하고, 2030년까지 전 부대에 드론봇을 배치해 전력화한다는 계획입니다.

YTN 이승윤입니다.

YTN 이승윤 (risungyoo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