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11월 공직자 수시재산 공개...김대진 한예종 총장 158억 신고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11월 공직자 수시재산 공개...김대진 한예종 총장 158억 신고

2021년 11월 26일 09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11월 공직자 수시재산 공개...김대진 한예종 총장 158억 신고
지난 8월 임용된 재산공개 대상 고위공직자 가운데 김대진 한국예술종합학교 총장이 158억 원으로 가장 많은 재산을 등록했습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11월 고위공직자 수시 재산 등록 내역'을 보면 김 총장은 서초구와 용산구 등에 본인과 배우자 명의의 연립주택과 상가 등 부동산으로만 실거래가 기준 155억 원이 넘는 재산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와 함께 은행 대출 37억 원 등 85억 원의 채무와 증권, 예금으로 각각 61억과 27억 원을 갖고 있다고 신고했습니다.

한예종 김 총장에 이어 이원희 한경대 부총장은 98억 원,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64억 원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이밖에 청와대 강권찬 시민참여비서관은 노원구 아파트 임차권과 예금 등 4억 3천만 원의 재산을 신고했습니다.

YTN 이재윤 (jy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