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민주당 "황무성 찍어내기?...비리 감사는 당연한 절차"

실시간 주요뉴스

민주당 "황무성 찍어내기?...비리 감사는 당연한 절차"
더불어민주당은 대장동 개발 민간사업자 선정을 앞두고 황무성 초대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이 사퇴를 압박받았다는 의혹을 일축하며 검찰과 언론 보도에 유감을 드러냈습니다.

민주당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TF 단장 김병욱 의원은 오늘(28일) TF 회의에서 '황무성 찍어내기'를 위해 성남시 감사실까지 동원됐다는 취지의 언론 보도가 나오고 있지만, 이는 진실을 호도하고 있는 거라고 강조했습니다.

황 전 사장은 재임 중 사기사건으로 기소됐었고, 성남시 감사실에서 관련 사실을 확인하는 건 지극히 당연한 절차라며 '찍어내기'란 표현은 비상식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무엇보다 황 전 사장이 사임 전 대장동 사업과 관련한 공모지침서에 친필로 본인이 직접 사인한 게 확인됐다고 강조했습니다.

황 전 사장이 재임 중 사기 혐의로 기소된 사실이 드러나면서 앞서 이재명 대선 후보 측 박찬대 의원도 황 전 사장이 그동안 사퇴 종용 자작극을 벌인 건 아닌지 해명을 촉구했습니다.

YTN 송재인 (songji10@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