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식 조문 시작...최태원 SK 회장 등 빈소 방문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어제 별세한 노태우 전 대통령 대한 정식 조문이 아침부터 시작됐습니다.

맏딸인 노소영 씨가 조문객들을 맞고 있는 가운데 최태원 SK 회장도 빈소를 찾았습니다.

정치권 인사들의 발길도 줄을 잇고 있는데요.

빈소가 차려진 서울대 병원 연결합니다! 김승환 기자!

[기자]
서울대 병원 장례식장 앞입니다

[앵커]
많은 분들이 장례식장을 찾고 있다고요?

[기자]
조금 전인 오전 10시부터 정식 조문이 시작됐습니다.

장례식장 안이 통제돼 일부 정해진 취재진만 안에 들어갈 수 있는 상황입니다.

빈소 안에선 맏딸인 노소영 씨가 조문객을 맞고 있는 가운데, 최태원 SK 회장도 조금 전 장례식장을 찾아 취재진에게 "오랫동안 고생하셨는데 영면하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습니다.

노태우 씨의 아들이자 상주인 노재헌 씨는 오늘 오전 해외에서 귀국해 장례식장을 찾습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도 빈소를 찾았는데 노 씨가 역대 대통령 가운데 외교에 대해서는 커다란 족적을 남긴 것 같다고 평가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오늘 오후 2시에 장례식장을 직접 찾습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 4명도 잇따라 빈소를 찾을 것으로 보입니다.

윤석열 홍준표 후보는 TV 토론에 참석한 뒤 저녁 8시 반쯤 찾을 예정이고, 유승민·원희룡 후보도 역시 토론회에 갔다가 저녁쯤 장례식장을 찾을 것으로 보입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가운데서는 송영길 대표가 오늘 오후 4시 40분쯤 조문할 예정입니다.

국민의힘 지도부에선 이준석 대표가 조금 전 빈소에 도착했고, 김기현 원내대표도 오후 1시 반쯤 이곳에 들러 애도의 뜻을 표할 계획입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장례식장에 도착해 유족들을 위로했습니다.

[앵커]
장례 절차에 대한 관심도 큽니다.

정해진 것이 있습니까?

[기자]
김부겸 총리는 조금 전 국무회의 모두 발언에서 노태우 전 대통령에 대한 장례를 국가장으로 진행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앞서 유족 측은 노 씨가 국법에 따라 최대한 검소하게 장례를 치러달라는 뜻을 전했는데, 정부와 장례 절차를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국립묘지 안장 역시, 국무회의에서 결정을 내릴 사안인데요.

앞서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국회 운영위 국감에 나와 국립묘지 안장 가능성 등에 대해 국민들 수용성 등 정무적 판단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유족 측은 노 씨의 장지를 파주 '통일 동산'으로 모시려고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곳은 노 씨가 재임 중이던 1989년 '한민족공동체 통일방안' 발표에 따라 조성된 안보 관광단지입니다.

지금까지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YTN 김승환입니다.

YTN 김승환 (sojung@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