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문 대통령 "우주 7백km도 대단...내년 발사 성공할 것"

실시간 주요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발사체를 우주 7백km 고도까지 올려보낸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이며, 우주에 가까이 다가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누리호 비행시험을 지켜본 뒤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아쉽게도 목표에 완벽하게 이르진 못했지만, 첫 번째 발사로 매우 훌륭한 성과를 거뒀다며 다만 더미 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는 것이 미완의 과제로 남았다고 말했습니다.

또 내년 5월 두 번째 발사에서는 반드시 완벽한 성공을 거두게 될 것이라며, 연구 개발에 매진해온 항공우주연구원과 학계, 3백여 개 국내 업체의 연구자와 노동자, 기업인들을 격려했습니다.

이어 정부는 대한민국이 명실상부한 우주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장기적인 안목에서 흔들림 없이 투자하겠다며, 2030년까지 우리 발사체를 이용해 달 착륙의 꿈을 이루겠다고 덧붙였습니다.

YTN 나연수 (ysna@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