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 총리 "LG, 3년간 청년 일자리 3만 9천 개 창출"

실시간 주요뉴스

김 총리 "LG, 3년간 청년 일자리 3만 9천 개 창출"
정부와 LG그룹이 향후 3년 동안 3만 9천 개 청년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파트너십을 맺었습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오늘 '청년희망 ON 프로젝트' 세 번째 파트너로서 LG 그룹 구광모 회장 등과 간담회를 열고 청년 일자리 창출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LG그룹은 연간 만 명씩, 앞으로 3년 동안 3만 명 직접 채용과 함께 산업 생태계 지원과 육성을 통한 9천 개의 추가 일자리 창출을 약속했습니다.

이를 위해 스타트업 분야에 천5백억 원을 투자하고, '채용계약학과' 등 산학연계 프로그램을 늘리며 ESG 프로그램을 활성화한다는 계획입니다.

김 총리는 절박감으로 시작한 청년 일자리 프로젝트에 LG가 크게 화답해주어 정말 감사하다며, 기업과 정부가 힘을 모아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투자를 해보자고 말했습니다.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청년희망 ON'에 KT와 삼성에 이어 LG까지 동참하게 되면서, 이 프로젝트를 통해 향후 3년간 기업들이 약속한 일자리 창출 개수는 모두 8만 천 개가 됐습니다.

YTN 나연수 (ysna@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