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北 "신형 SLBM 잠수함서 발사" 확인...김정은 불참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북한이 어제 시험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SLBM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번 시험발사도 참관하지 않았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조승호 기자!

어제 우리 군은 SLBM으로 추정했는데, 하루 만에 북한이 SLBM이라고 확인했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어제 우리 군의 추정이 공식 확인된 셈입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들은 어제 국방과학원이 신형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 그러니까 SLBM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 매체들은 국방과학원이 5년 전 첫 SLBM을 발사했던 '8·24영웅함'에서 신형 SLBM 발사를 성공시켰고, 진화된 기술들이 도입됐다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북한이 이번 SLBM 시험발사에 수중 바지선을 이용했는지, 잠수함을 이용했는지가 관심이었는데요.

북한이 직접 5년 전 SLBM 시험발사 때 사용한 잠수함인 '8.24 영웅함'을 이용했다고 발표한 점이 주목됩니다.

북한 매체는 이런 내용을 공식 확인하면서 사진 5장도 함께 공개했는데요.

공개한 사진이나 사거리, 고도 등을 고려하면 어제 발사한 신형 SLBM은 북한이 지난 11일 국방전람회에서 공개한 '미니 SLBM'일 가능성이 나오고 있습니다.

북한이 운용 중인 잠수함 크기가 작은 만큼, 잠수함에 실을 수 있는 미사일 수량에 한계가 있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소형화를 택했다는 분석입니다.

북한은 군수공업부장과 국방과학원 지도간부 등이 시험발사를 지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참석하지 않았다는 얘기죠.

김 위원장은 올해 진행한 북한의 여덟 차례 무력시위에 단 한 번도 참관하지 않고 있습니다.

또 극초음속미사일이나 열차 발사 탄도미사일 등 대부분의 시험 발사를 지도했던 박정천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도 참관하지 않은 점이 눈에 띕니다.

지금까지 통일외교안보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조승호 (harshwinter@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