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 총리 "방역 무력화하는 집회·시위, 끝까지 법적 책임 물을 것"

실시간 주요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민주노총이 내일 총파업을 강행하겠다고 예고한 것과 관련해 방역을 무력화하는 집회나 시위가 이루어진다면 누구도 예외 없이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 총리는 오늘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일상회복을 준비하고 있는 중차대한 시기에 민주노총이 내일 총파업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민주노총이 예고한 전국 동시다발적 집회와 시위는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나아가는 마지막 고비에서 우리 공동체의 안전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만약 총파업이 강행된다면 정부로서는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할 수밖에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일상회복을 향한 국민의 간절한 염원과 기대를 고려해 민주노총이 전향적으로 입장을 바꿔 총파업을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이와 함께 총파업이 강행되더라도 아이들의 급식과 돌봄에 차질이 없도록 관계 부처와 지자체는 긴밀히 협의하는 등 미리 대비를 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습니다.

YTN 백종규 (jongkyu87@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