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그분의 돈" vs "돈 받은 자가 범인"...'대장동 국감' 격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출석한 가운데 열린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개발 의혹을 놓고 여야가 정면 충돌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이재명 후보가 몸통이라고 몰아 붙였고, 이 후보는 국민의힘을 겨냥해 돈 받은 자가 범인이라며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먼저 부장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기도청 국정감사가 시작하자마자 국민의힘은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바로 대장동 개발 의혹의 몸통이라고 몰아붙였고,

이 후보도 곧바로 역공에 나섰습니다.

[김도읍 / 국민의힘 의원 : 가난을 극복하고 성공한 사람이라는 그분, 그러나 그분의 진면목은 권력과 돈의 교집합 꼭대기에서 세상을 내려다보고 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지금 '그분' 하시는데 이거 한 번 보여드리겠습니다. '누가 도둑이냐' 얘기하면 장물을 가진 사람이 도둑인 게 맞습니다.]

민간 이익을 제대로 환수했느냐, 이재명 후보에게도 책임이 있느냐를 두고도 양보 없는 설전이 이어졌습니다.

[이 영 / 국민의힘 의원 : 이익의 일부를 취득하셨거나 취득하실 예정이시라면, 도덕적 책임을 지고 후보직 사퇴하실 의향이 있으십니까?]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민간사업자 내부의 이익을 나누는 설계를 말하는 것처럼 호도하시고 싶으시겠지만, 성남시의 공공환수액, 내용, 방법, 절차, 보장책 이런 것을….]

야당의 파상공세에 민주당 의원들도 가만있지 않았습니다.

[민형배 / 더불어민주당 의원 : 부동산 비리에 엮인 그런 전임들과는 다르게 부동산 투기 세력과 싸워서 5천억이 넘는 개발이익 공익 환수를 해내셨죠.]

[백혜련 / 더불어민주당 의원 : 돈을 받은 사람들이 (국민의힘과 관련된) 그분들 아닙니까? 국민께서 판단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재명 후보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등이 구속된 점 등에 대해서는 수치스럽다면서 사과했지만, 측근 설에는 분명히 거리를 뒀습니다.

측근이 관여한 정황이 나오면 후보에서 사퇴하겠냐는 공세에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고리로 반격에 나섰습니다.

[박수영 / 국민의힘 의원 : 만약에 특검 수사 결과 대장동이나 백현동에 정진상 씨가 연루된 정황이 나타나면 대통령 후보에서 사퇴하시겠습니까?]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윤석열 총장의 측근이 100% 확실한 '그분' 문제에 국민의힘은 사퇴시킬 건지 먼저 답해주시면….]

특검은 시간끌기용 정치공세라고 일축했고, 변호사비 대납 의혹에 대해서는 얼마든 계좌 추적하라고 맞불을 놨습니다.

[김형동 / 국민의힘 의원 :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금 왜 영어의 몸이 됐는지 아십니까? 그중의 한 사건이 삼성전자가 이른바 소송비 대납을 했기 때문에 문제가 되지 않았습니까?]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제가 여기서 공식적으로 얘기합니다. 검찰, 경찰 압수영장 필요 없이 제가 계좌추적, 조회 다 동의합니다. 저는 한 6개월에 한 10통씩 (통지를) 받습니다, 계좌 조회했다고. 얼마든지 하시라는 말씀 공개적으로 드리고요.]

여당 대선후보가 출석한 가운데 열린 초유의 경기도청 국정감사 후폭풍은 당분간 정치권을 뜨겁게 달굴 것으로 보입니다.

YTN 부장원입니다.

YTN 부장원 (boojw1@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