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화천대유 핵심인사, 윤석열 부친 주택 매입" 논란...'법조 카르텔' 비판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대장동 의혹'의 한가운데에 있는 화천대유의 핵심 관계자가 2년 전 윤석열 전 총장 아버지의 주택을 사들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윤 전 총장은 당시 매수자가 누구였는지 알지 못했다고 선을 그었지만, 국민의힘 안팎에서는 '법조 카르텔'이라는 비판과 함께 로또 당첨 확률보다 낮은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태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재작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버지, 윤기중 교수가 19억 원에 매도한 서울 연희동 단독주택입니다.

이 집을 사들인 사람이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 씨의 누나이자 천화동인 이사인 김 모 씨로 확인되면서 윤 전 총장과 화천대유 사이 연루 의혹이 처음으로 제기됐습니다.

당시 거래를 중개한 부동산 중개소를 찾아 매매 경위를 들어봤습니다.

중개소 측은 재작년 초, 김만배 씨 누나가 먼저 찾아와 연희동 주변 단독 주택을 사기 위해 여러 매물을 둘러봤다고 설명했습니다.

[당시 부동산 거래 중개인 : 19년 초겠죠. 이미 이 집 나오기 전부터 오래 전부터 집을 보러 다니셨어요. 강아지 기른다고 해서 개 때문에 많이 와요.]

이어 몇 달 뒤 윤 교수가 건강상의 이유로 집을 내놓으면서 거래가 이뤄졌고 거래가격 역시 당시 주변 시세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당시 부동산 거래 중개인 : 2019년 거래 가격을 보면 통상 평당 천9백만 원에서 2천2,3백만 원이 나올 거예요. (평당) 3천만 원은 지금 얘기고….]

윤석열 전 총장도 당시 매수자가 누구인지 전혀 알지 못했다며, 의혹이 있다면 수사하면 되지 않겠느냐고 반박했습니다.

[윤석열 / 전 검찰총장 : 부모님 집을 사간 사람이 김만배 씨의 누나라고 해서 어제(28일) 처음 알았는데 계약이 이루어져서 한 것이고 사간 사람이 누군지 어떻게 알겠습니까.]

그런데 윤 전 총장 아버지의 주택을 산 사람이 하필 화천대유 핵심 관계자였다는 사실만으로도 의심의 눈초리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유승민 전 의원 캠프 측은 "윤 전 총장 본인이 법조 카르텔의 동조자 아니겠냐"고 의문을 제기했고,

홍준표 의원은 이상한 행각의 연속이라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습니다.

[홍준표 / 국민의힘 의원 : 이상한 거래가 하나 터져버렸어요. 좀 기이하다, 정상적이지가 않다. 그럼 그 배경도 있을 것이다.]

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지사 캠프 역시 대장동 개발의 핵심인사 친인척이 윤 전 총장 아버지의 주택을 살 확률은 로또 당첨 확률보다 낮을 것이라고 꼬집었습니다.

당 안팎의 맹공 속에 윤 전 총장은 정상적인 거래라는 점을 강조하며 연속해서 관련 입장문을 냈습니다.

고위 판검사 출신들을 '형님'이라고 부를 정도로 법조계 인사와 두터운 친분을 유지해온 김만배 씨의 행적으로 미뤄볼 때 우연의 일치로만 보기는 쉽지 않은 만큼 국민의힘 안팎의 공세는 당분간 계속될 전망입니다.

YTN 김태민입니다.

YTN 김태민 (tm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