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무위, 대장동 증인 채택 설전..."정치공세" vs "진상규명"

실시간 주요뉴스

국회 정무위원회에서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국정감사 증인 채택 여부를 놓고 여야가 충돌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진상을 밝히는 것이 국민의 알 권리를 돕는 일이라면서 이재명 경기지사를 포함해 관련자를 대거 증인으로 요구했습니다.

이에 민주당은 경찰과 검찰에 맡겨두고 수사를 잘하게끔 돕는 게 답이라며 증인 채택을 하면 정치공세로 치우칠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이에 국민의힘은 국민적 의혹을 밝히려는 국감을 조직적으로 방해하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며, 이재명 캠프 소속이자 정무위 여당 간사인 김병욱 의원의 사·보임을 요구했고, 이에 민주당이 반발하면서 소란이 빚어졌습니다.

정무위는 전체 회의를 정회한 뒤 간사 사이 증인 채택 협의를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YTN 최아영 (cay2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