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北 "극초음속미사일 화성-8형 첫 시험발사"...앰플 연료 첫 도입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북한이 어제 발사한 발사체가 신형 극초음속 미사일인 화성-8형이라고 밝혔습니다.

극초음속 미사일은 미사일 방어망을 무력화시킬 수 있어 '게임 체인저'로도 불리는 무기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이승윤 기자!

어제 정확한 제원이 공개되지 않아 여러 관측이 나왔던 북한의 발사체는 극초음속 미사일이라고 북측이 공개했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북한은 "국방과학원이 어제 오전 자강도 룡림군 도양리에서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 미사일 화성-8형 시험발사를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첫 시험발사"라며 "국방과학자들은 능동 구간에서 미사일의 비행조종성과 안전성을 확증하고 분리된 극초음속 활공비행전투부의 유도 기동성과 활공비행특성을 비롯한 기술적 지표들을 확증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처음으로 도입한 '암풀화', 우리말로, 앰플화된 미사일 연료 계통과 발동기의 안정성을 확증했고, 목표로 한 모든 기술적 지표들이 설계상 요구에 만족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앰플화란 밀봉된 액체 연료를 용기에 담아 끼워 쓰는 방식으로 보이며, 기존의 액체연료 방식과 달리 주입 시간을 단축할 수 있어 신속한 발사가 가능합니다.

이번 시험 발사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불참했고 박정천 노동당 비서와 국방과학부문 지도 간부들이 참관했습니다.

이번 보도로 북한이 어제 쏘아 올린 단거리 미사일이 북한이 연초 개발과 시험제작을 공언한 극초음속 무기라는 점이 확인됐습니다.

북한이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담화를 통해 연이어 우리 정부에 대한 유화적 담화를 낸 뒤 이런 신무기를 발사한 배경에 관심이 쏠립니다.

우선은 북한이 강대강, 선대선 등 무력과 대화 모두에 준비돼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한미를 압박해 대화 재개 이전에 자신들의 요구사항을 관철시키고 주도권을 쥐고자 하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북한이 첫 시험 발사한 극초음속 활공체, 게임 체인저로도 불린다고요.

어떤 특성이 있습니까?

[기자]
극초음속 활공체, HGV는 탄도미사일의 탄두부에 실려 발사됐다가 고도 30∼70㎞에서 분리된 뒤 성층권에서 코스를 바꿔가며 활강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북한이 공개한 영상 정보에서 탄두부의 날개가 발견됐는데 이는 극초음속 활공형 탄두 기술이 적용됐다는 증거로 풀이됩니다.

마하 5 이상의 속도로 움직이고 코스를 바꿀 수 있기 때문에 요격이 매우 어려워 미사일 방어망을 무력화할 '차세대 게임 체인저'로 꼽힙니다.

다만 어제 발사된 단거리 미사일은 순항미사일보다는 빠르지만, 극초음속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월 8차 노동당 대회 사업총화 보고 당시 "가까운 기간 내에 극초음속 활공 비행 전투부를 개발 도입할 데 대한 과업이 상정됐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다만, 김 위원장의 불참은 신무기들이 시험·개발 단계인 점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북측은 미사일 사거리와 속도 등 구체적인 제원을 밝히지 않았고 기술적 지표를 확증했다고만 해 시험 발사가 마무리되지 않았을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또 전문가들은 북측이 밝힌 미사일 명칭이 화성-8형이라는 점에서 액체 연료 엔진에 기반한 탄도미사일 계열로 파악했고, 주엔진이 1개와 보조엔진이 4개인 점으로 미뤄 단거리 미사일이라기보다는 주일 미군기지까지 타격할 수 있는 중장거리 미사일의 축소 발사가 이뤄진 만큼, 앞으로 사거리를 늘려가는 시험 발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관측했습니다.

이어 북측이 밀봉을 통해 액체연료를 오래 보관하는 앰플 방식을 공개한 것은 발사 1~2시간 전 주입 과정에서 한미 정보 자산에 포착될 수 있는 액체연료의 단점을 극복하고 출력의 장점을 이용하려는 것으로, 군사적 위협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습니다.

앰플화 기술을 통해 구형 액체 연료 엔진 미사일도 위협적인 HGV 발사용으로 재활용할 수 있음을 이번에 보여줬다는 설명입니다.

합참은 "북 극초음속 미사일이 개발 초기단계로 실전 배치까지는 상당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판단"한다면서 첫 공식평가를 내놨습니다.

또 "한미연합자산으로 요격 가능한 수준"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지금까지 국방부에서 YTN 이승윤입니다.

YTN 이승윤 (risungyoo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