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대세론 탄력 받은 이재명...본선까지 남은 변수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이재명 경기지사가 호남에서도 큰 표차로 이낙연 전 대표에 앞서면서 결선 없이 본선 직행 노리는 이 지사의 대세론은 더 탄력을 받게 됐습니다.

이재명 지사가 대선 본선에 한 걸음 더 가까워졌다는 분석이 나오는데, 몇 가지 변수가 쟁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만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될 사람 밀어준다는 호남의 선택은 이재명 경기지사였습니다.

이낙연 전 대표보다 6천여 표나 앞섰는데, '대세론'은 더 단단해졌습니다.

[이재명 / 경기지사 : 전남·광주·전북을 합한 호남 지역 전체로는 기대 이상으로 많이 승리한 것 같습니다.]

여기에 경남이 연고지인 김두관 의원이 부산·울산·경남 경선을 앞두고 사퇴한 것 역시 이재명 지사에게 유리할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입니다.

[김두관 / 민주당 의원 : 개혁 과제를 가장 잘 수행할 적임자는 이재명 후보라고 생각합니다.]

반면, 대장동 개발 의혹은 어디로 번질지 모를 화약고로 남아 있습니다.

49만 명이 참여하는 2차 슈퍼위크, 또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경선에서는 부동산 민심이 아무래도 민감하게 작용할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이낙연 /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 다른 개발 비리도 잇따라 터져 나옵니다. 역시 엄정하게 수사하고 엄정하게 처벌해야 합니다. 우리는 부동산 정의를 바로 세워야 합니다.]

이재명 지사는 국민의힘 소속이었던 곽상도 의원 아들의 50억 수수 논란을 고리로 국민의힘 책임론을 부각하며 강공으로 맞서고 있는데, 표심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입니다.

[이재명 / 경기지사 : (곽상도 의원이 탈당한다고 ) 부정부패 세력이란 사실이 바뀌지 않습니다. 도마뱀이 꼬리를 잘라도 그래도 도마뱀입니다. 국민의힘 정신 차리세요.]

1차 슈퍼위크에서 깜짝 돌풍을 일으킨 추미애 전 장관이 오는 3일 2차 슈퍼위크에서도 바람을 일으킬지, 그렇다면 누구 표를 얼마나 가져갈지도 관전 포인트입니다.

[추미애 / 전 법무부 장관 : 완전히 새롭고 강력한 개혁 주도세력을 만들어 주십시오]

정치권 전반으로 확산하고 있는 대장동 개발 의혹, 여기에 김두관 의원의 후보직 사퇴까지!

변수 많아진 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은 더욱 복잡한 양상으로 흐르고 있습니다.

YTN 이만수입니다.

YTN 이만수 (e-mansoo@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