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문준용 "곽상도, 자기가 던진 칼날 거대해져 되돌아와"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문준용 "곽상도, 자기가 던진 칼날 거대해져 되돌아와"

2021년 09월 26일 14시 5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 씨가 화천대유 자산관리에 재직한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아들이 퇴직금으로 50억 원을 받았다는 보도와 관련해 자기가 던진 칼날이 되돌아오는 데 아들을 방패막이로 쓰지 말라고 꼬집었습니다.

문준용 씨는 오늘 SNS를 통해 곽 의원을 향해 아들이 받은 돈이라 아빠는 모른다는 식으로 대응하지 말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자기가 휘두르던 칼이 주목받은 만큼, 그 원한이 쌓은 만큼 거대해져 되돌아올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이번 일이 걷잡을 수 없을지도 모르고 그 칼에 아들까지 다칠지도 모른다며 아드님은 그 부담을 떠안을 준비가 되어 있느냐고 반문하기도 했습니다.

그동안 곽 의원은 미디어 아트 작가인 문준용 씨를 겨냥해 지원금 등 각종 특혜 의혹을 제기하고 문 대통령 가족 관련 의혹을 집중적으로 제기해왔습니다.

YTN 백종규 (jongkyu87@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