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재명 "곽상도 아들 퇴직금, 대가성 뇌물로 의심"

실시간 주요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지사는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받은 퇴직금 50억 원은 국민의힘에 준 대가성 뇌물로 의심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지사는 자신의 SNS를 통해 국민의힘이 5년 동안 LH 공공개발을 막고 소속 정치인들은 '화천대유'에서 막대한 현금과 이권을 챙겼다며 지금 나오는 관련자는 빙산의 일각일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5천5백억 원은 환수당했지만, 그나마 민관합작에 참여 기회를 얻었으니 국민의힘 역할이 얼마나 컸겠느냐며 50억 원은 대가성 뇌물의 일부로 의심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이재명 캠프 '대장동 TF' 단장을 맡고 있는 민주당 김병욱 의원도 오늘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장동 의혹은 국민의힘 게이트임이 명백해졌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곽 의원은 아들이 받은 퇴직금 50억 원이 우회 투자의 대가인지, 공영개발 저지에 대한 로비 대가인지 밝혀야 한다며 수사기관은 제 3자 뇌물죄 여부를 신속히 수사하라고 촉구했습니다.

YTN 김태민 (tmkim@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