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민주당, 전북에서 2차 '호남대전'...국민의힘, 3차 TV 토론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의 최대 분수령으로 꼽히는 호남 지역 경선 2차전이 오늘 전북에서 펼쳐집니다.

국민의힘 대권 주자들은 오늘 밤 세 번째 TV 토론회에 참석해 치열한 공방을 펼칠 전망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태민 기자!

먼저 민주당 경선 상황부터 짚어보겠습니다, 오늘 전북에서 경선 결과가 공개되죠?

[기자]
네, 민주당 경선의 최대 분수령으로 꼽히는 이른바 '호남대전'의 2차전이 오늘 오후 전북에서 열립니다.

어제 열린 광주·전남 경선에서는 줄곧 큰 격차로 2위에 머물렀던 이낙연 전 대표가 처음으로 1위를 차지했는데요,

이 전 대표는 47.12%를 득표하며 46.95%를 득표한 이재명 지사에 단 0.17% 포인트 차로 근소하게 앞섰습니다.

이 결과를 두고 두 후보의 반응은 엇갈렸는데요, 이 지사는 예상보다 많은 지지에 감사를 표했고

이 전 대표는 역전의 불씨를 발견했다며 추격을 다짐했습니다.

두 후보의 말 들어보겠습니다.

[이재명 / 경기지사 (어제) : 존경하는 이낙연 후보님의 정치적 본거지이기 때문에 제가 상당히 불리할 것이라 예측했는데 생각보다 많은 지지를 보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어제) : 오늘 더 큰 희망의 불씨를 발견했습니다. 후보들의 진면목을 시간이 갈수록 점점 더 많이 아시게 되고….]

이처럼 광주·전남 지역이 이 전 대표의 정치적 텃밭인 점을 고려하면 이 지사가 상대적으로 선방했다는 분석도 나오는 상황인데요,

현재까지 누적 득표율에서도 이 지사가 여전히 과반을 차지하고 있는 데다 이 전 대표와의 표 격차도 11만 표에 달하는 만큼 일단 대세론은 유지했다는 평가가 지배적입니다.

이에 따라 오늘 발표될 결과가 더욱 주목되는데요,

전북 지역 선거인단 수는 7만여 명 정도지만, 특정 후보에 유리한 지역으로 예단할 수 없는 만큼 앞으로 남은 수도권 경선과 2차, 3차 국민·일반당원 표심의 가늠자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만약 이재명 지사가 다시 1위를 탈환하며 과반을 득표한다면 최근 불거진 '대장동 의혹'에도 흔들림 없이 대세론을 굳힐 수 있는 반면

이낙연 전 대표가 2연승으로 호남에서 판정승을 거둔다면 이 지사의 경선 과반 득표를 저지하겠다는 목표에 한 발 더 다가설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전북 지역 경선 투표 결과는 오늘 오후 6시 공개됩니다.

[앵커]
국민의힘은 세 번째 대선 후보 TV 토론회를 여는데 어떤 쟁점이 있을까요?

[기자]
네, 국민의힘 대권 주자들은 오늘 밤 9시부터 대통령 후보 경선 3차 TV 토론회에 참석합니다.

2시간 동안 열리는 토론회에서는 경선 후보 8명이 주도권 토론 방식으로 공방을 주고받을 예정인데요,

특히 2강으로 꼽히는 윤석열 전 총장과 홍준표 의원 사이 치열한 신경전과 함께 다른 주자들의 집중 견제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두 후보는 지난 2차 토론회에서 각각 '청약 통장 실언'과 '조국 옹호 발언' 등으로 논란을 빚기도 했는데요,

윤 전 총장은 최근 군 복무자에게 주택 청약 가점을 주자는 공약을 두고 이른바 '표절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습니다.

이에 따라 갈등의 당사자인 유승민 전 의원과 이와 관련한 공방도 이어질 전망입니다.

국민의힘은 이후에도 세 차례 TV 토론회를 더 치른 뒤, 다음 달 8일 경선 후보를 지금의 절반인 4명으로 압축하는데요,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는 경선 후보 4명이 이후 또 다시 10차례의 TV 토론회를 거쳐 오는 11월 5일 최종 결정될 예정입니다.

이처럼 국민의힘 경선은 TV 토론에서 얼마나 역량을 드러내느냐에 방점이 찍힌 만큼 이제 몸풀기를 마친 후보들이 어떤 전략을 가지고 토론회에 나설지 관심이 모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정치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김태민 (tm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