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있저] 윤석열, '청약통장' 실언 논란에 장제원 아들 물의까지 이중고?

실시간 주요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주택청약통장' 발언이 논란이죠.

특히 공약을 베꼈다는 신경전을 벌이다 나온 발언이라 더 파장이 큰 상황인데요.

다시 한 번 들어보시죠.

[유승민 / 전 국민의힘 의원 (어제) : 군에 의무 복무를 다녀온 병사들한테 주택청약에 가점을 주는 공약을 발표를 하셨더라고요. 그런데 이것도 제 공약과 똑같더라고요. 그런데 제가 한번 물어볼게요. 그 공약을 이해를 하고 계시는지 모르겠습니다. 혹시 직접 주택청약 같은 거 통장 만들어보신 적 있습니까?]

[윤석열 / 전 검찰총장 (어제) : 저는 집이 없어서 만들어보진 못했습니다만은….]

[유승민 / 전 국민의힘 의원 (어제) : 집이 없으면 만들어야죠, 오히려.]

[윤석열 / 전 검찰총장 (어제) : 한 번도 해본 적은 없습니다만은….]

청약통장은 무주택자가 아파트를 분양받기 위해 만드는 통장이죠.

결국, 집이 없어서 만들어보지 못했다는 윤 전 총장의 말은 논리적으로 맞지 않는데요.

경쟁 후보들은 부동산 정책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도 없이 공약부터 발표한 것이냐고 비판했습니다.

유승민 캠프는 논평을 내고 "청약통장의 목적도 모르는 후보가 공약을 직접 만들었다니 지나가던 초등학생도 웃을 일"이라고 꼬집었습니다.

민주당에서도 윤 전 총장은 화성에서 살다 왔느냐는 비아냥이 터져 나왔습니다.

[강병원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화성에서 살다가 왔습니까? 대한민국 주택 정책에 대해서 뭐라도 알고 하시는 말씀입니까? 빵이 없으면 케이크를 먹으라는 옛 권력자 얘기처럼 황당한 얘기입니다. 절대다수의 무주택 서민과 청년, 신혼부부의 가슴에 대못을 박는 망언입니다. 사법고시 공부는 9수를 해도 국민의 어려움과 고충 공부는 1도 하지 않았다는 방증 아니겠습니까?]

윤 전 총장 측은 "부모님과 함께 살다 50세가 넘어 결혼했기 때문에 주택청약에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직업상 자주 이사를 다녀야 했던 것도 신경 쓰지 않은 이유 가운데 하나"라고 덧붙였는데요.

일부 여권 지지자들은 과거 문재인 대통령이 부산에서 변호사 일을 하던 시절 김정숙 여사가 청약저축에 가입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집이 있지 않느냐며 화를 냈다는 일화와 비교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윤 전 총장은 캠프 상황실장인 장제원 의원의 아들 문제까지 겹치면서 이중고를 겪고 있는데요.

장 의원은 아들인 가수 노엘의 무면허 음주운전 파문이 커지자 상황실장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윤 전 총장이 반려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성인 아들의 개인 일탈 문제로 직을 내려놓을 필요까지는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하지만 캠프 내부에서 쇄신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장 의원의 의원직 박탈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하며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경찰은 조만간 노엘과 동승자를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뉴스가 있는 저녁 안귀령입니다.

YTN 안귀령 (agr@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