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있저] 받긴 했지만 전달자는 없다?...당 진상조사 지지부진

실시간 주요뉴스

국민의힘 김웅 의원으로부터 '손준성 보냄' 고발장과 자료를 전달받은 당사자라고 밝힌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씨.

이번엔 자신의 SNS를 통해, 김 의원에게서 문건을 전달받은 뒤의 상황을 조금 더 구체적으로 설명했는데요.

매일 아침 진행된 당시 미래통합당 총선 선거대책위원회 전략회의가 끝난 뒤 선대위원장이던 박형준 부산시장에게 "대검 갈 고발장이 하나 들어왔는데, 어떻게 할까요?"라고 물어봤고,

박 선대위원장은 즉시 "그런 것은 법률지원단과 상의해보라"고 답했다는 내용입니다.

이후 선대위 법률지원단장이던 김연호 변호사에게 똑같이 문의하자, 김 변호사는 나중에 한꺼번에 상의하자고 했고, 그 뒤론 선거가 끝날 때까지 만나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리하면, 고발장 입수 사실을 당에 알리긴 했지만 실제 직접 전달되진 않았다고 다시 밝힌 셈입니다.

김 변호사 역시 뉴있저 제작진과의 통화에서, 자신은 고발장을 전달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는데요.

들어보시죠.

[김연호 / 변호사·당시 미래통합당 선대위 법률지원단장 : 최강욱 의원 관련된 이거(고발장)는 검토한 바도 없어요. 우리가 작성한 것도 아니고, 내가 본 것도 없고. 받았으면 내가 당연히 알겠죠. 고발장을 내가 읽어 봤겠죠.]

앞서 국민의힘 법률자문위원장인 정점식 의원은 자신이 당에 고발장을 전달한 당사자라고 밝힌 바 있죠.

하지만 문건의 출처는 보좌관이 기억을 못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결국, 전달한 사람은 누구인지 모르는데 받은 사람은 있는 이상한 상황만 이어지고 있습니다.

손준성 검사와 김웅 의원, 이어 조성은 씨를 거쳐 당에 전달된 경로 말고, 제3의 경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추론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국민의힘은 김재원 최고위원을 단장으로 하는 공명선거추진단을 꾸려 자체 진상조사를 벌인다고 밝혔는데요.

하지만, 출범 열흘이 다 되도록 아직 결과물을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이준석 대표의 언급 역시 설명보다는 오히려 의문을 키우고 있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가장 미궁 속에 빠져 있는 부분은 그 문건이 생성된 뒤에 과연 김웅 의원만이 유일한 경로로 당에 유입되었느냐, 에 대한 부분이 있습니다.]

공조 수사에 착수한 공수처와 중앙지검은 압수물 분석 등을 통해 정점식 의원에게 전달된 연결고리를 밝히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시민단체 고발인은 물론 제보자 조성은 씨, 그리고 의혹을 처음 보도한 뉴스버스 기자 등 참고인 조사도 진행하고 있는데요.

이르면 이번 추석 연휴가 끝난 뒤, '고발 사주' 의혹 핵심 당사자인 손준성 검사와 김웅 의원에 대한 소환 조사가 이뤄질 것이란 전망도 나옵니다.

YTN 양시창입니다.

YTN 양시창 (ysc08@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