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있저] 노영민 조롱하던 김현아, 강남집 포기 못해?...오세훈 임명 강행?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뉴있저] 노영민 조롱하던 김현아, 강남집 포기 못해?...오세훈 임명 강행?

2021년 07월 30일 19시 4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서울주택도시공사, SH 사장으로 내정된 국민의힘 김현아 전 의원의 다주택 보유가 논란인데요.

김 전 의원은 서울 강남구 청담동과 부산 금정구 부곡동에 아파트가 1채씩 있고, 서울 서초구 잠원동에 상가, 부산 중구 중앙동에 오피스텔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서민들에게 공공 주택을 공급하는 SH의 수장을 맡기에는 부적절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자

김 전 의원, "시대적 특혜였다"고 말했습니다.

[이경선 / 서울시의원 (지난 27일) : 후보는 그러면 서민은 아닌 거네요?]

[김현아 /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장 후보자 (지난 27일) : 네, 저는 이미 집을 갖고 있고 또 제 연배상 저 때는 지금보다는 내 집 마련이 쉬웠고 주택 가격이 오름으로써 자산도 늘어나는 일종의 시대의 특혜를 입었다고 생각을 합니다.]

'시대적 특혜'라는 발언을 두고 역풍이 일자 김 전 의원은 "부산의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빠른 시일 내에 매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매각 선언이 오히려 김 전 의원의 과거 발언까지 소환하며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는데요.

김 전 의원은 지난 2019년 당시 최정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가 다주택자라며 임명이 부당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김현아 / 당시 자유한국당 의원 (YTN '노종면의 더뉴스', 지난 2019년) : 국토교통부는 사실은 부동산 정책의 핵심 부서라고 할 수 있는데요. 최정호 장관 후보자를 보니까 일단 다주택자시더라고요. 제 판단에는 설마 장관이 될 거라고 생각을 못한 것 같아요. 장관 후보자로 지명이 되면 사전에 본인은 알 수 있지 않습니까? 그래서 급하게 처분하려고 한 정황이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해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서울의 아파트를 두고 충북 청주의 집을 팔겠다고 하자 "청주보다 서울이 낫고, 서울보다 청와대가 낫다는 것이냐"고 꼬집기도 했죠.

[김현아 / 당시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YTN '노영희의 출발새아침', 지난해) : 노영민 실장이 본인의 집을 하나 팔겠다고 했다가 집이 두 채였는데, 강남에 있는 집과 청주에 있는 집이었는데, 처음에는 강남 집이었다가 나중에는 청주 집으로 바꾸는 해프닝이 벌어졌습니다. 저는 대통령의 측근들이 대통령의 정책보다 강남 아파트를 더 믿는 것 같습니다.]

당장 민주당 시의회 의원들은 김 전 의원을 향해 "부산보다 강남의 아파트가 낫다는 것이냐"며 "뻔뻔하다"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 의원이 다수인 시의회는 김 전 의원에 대해 SH 사장으로 부적격하다는 인사청문 보고서를 의결했는데요.

이례적으로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도 SNS를 통해 "주택을 매각한다고 잘못이 해소되는 것은 아니"라며 김 전 의원의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안팎의 비판이 커지는 가운데 오세훈 서울시장은 김 전 의원의 임명을 두고 고심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시 관계자 :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에 따라서 지금 여러 여론도 있고 그래서 지금 내부 검토하는 과정에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이나 향후 일정에 대해서는 아직 확실하게 결정된 바가 없어서….]

임기 3년의 SH사 사장은 시의회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더라도 서울시장이 임명할 수 있습니다.

내년 6월이면 임기가 끝나는 오세훈 시장, 어떤 결정을 내릴까요?

뉴스가 있는 저녁 안귀령입니다.

YTN 안귀령 (agr@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