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공군 성추행' 2차 가해 혐의 상사 수감시설서 사망...軍 수형시설 전수조사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공군 성추행' 2차 가해 혐의 상사 수감시설서 사망...軍 수형시설 전수조사

2021년 07월 26일 21시 0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공군 중사 성추행 사망 사건과 관련해 2차 가해 혐의를 받고 수감 돼 있던 피의자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군의 수용시설 관리 실태가 허술했던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는데, 국방부는 합동 수사팀을 꾸려 강압수사 여부를 조사하는 한편, 군 수형시설에 대한 전수조사를 벌이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이승윤 기자입니다.

[기자]
공군 중사 성추행 사망 사건에서 2차 가해와 보복 협박 혐의 등으로 지난달 30일 구속 기소된 부사관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군인권센터는 A 상사가 25일 오후 3시쯤 의식 불명으로 발견된 뒤 민간 병원에 후송됐지만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A 상사는 국방부 직할 부대인 근무지원단 군사경찰대대 미결 수용실 독방에 수감 돼 있었습니다.

이 독방엔 화장실이 있는데 수용자 인권 문제로 CCTV 감시를 받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신 군사경찰이 상주하며 정기 순찰 때 수용자가 보이지 않으면 독방 내 화장실까지 확인하도록 돼 있습니다.

군인권센터와 정치권은 안일한 상황 인식을 지적하며 국방부의 관리 소홀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신원식 / 국민의힘 의원 : 군 수형 시설에서 감시 소홀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얼마나 군 기강이 이완돼 있고 엉망진창이었으면….]

A 상사는 고 이 모 중사의 상관으로, 성추행 당일 회식을 주도했고, 이튿날 강제추행 피해 호소를 듣고도 방역 지침 위반으로 처벌받을 것을 두려워해 이 중사와 남편을 회유하고 협박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다음 달 6일 첫 공판을 앞두고 있었습니다.

[서욱 / 국방부 장관 : 군사경찰과 검찰이 합동 수사가 필요하다고 해서 제가 지시해서 수사를 진행 중에 있고, 엄정하게 수사를 할 겁니다. 강압 수사 부분하고….]

고 이 중사의 남편 측은 A 상사의 비위 사실을 증명할 기회가 박탈된 것에 실망을 나타내며 이번 일로 진실 규명에 차질이 빚어져선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유가족과 국민께 한 점 의혹이 없도록 철저히 수사해 8월 중 최종 수사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국회에 보고했습니다.

YTN 이승윤입니다.

YTN 이승윤 (risungyoo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