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고소득자 제외 '재난지원금 25만 원 지급' 잠정 합의

여야, 고소득자 제외 '재난지원금 25만 원 지급' 잠정 합의

2021.07.23. 오후 6:1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2차 추경안 처리 시한인 오늘, 여야가 일부 고소득자를 제외한 국민에게 재난지원금 25만 원을 지급하기로 잠정 합의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송재인 기자!

일단 잠정 합의는 됐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우선 80%냐 전 국민 지급이냐를 두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던 민주당과 정부는 결국 일부 고소득층을 제외하고 지급하는 방안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여당 예결위 간사 맹성규 의원이 밝혔습니다.

1인 가구 기준으로는 연 소득 5천만 원 이상인 경우를 제외하고, 맞벌이와 4인 가구는 그보다 높은 기준을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1인당 지급 금액은 25만 원으로 기존과 같습니다.

당정은 이렇게 되면 결과적으로 전체 국민의 90%가량이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당정 간 합의된 사항일 뿐, 여야 뜻이 모인 건 아니라고 선을 긋고 나섰습니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잠시 뒤 6시 반부터 재개되는 여야 원내대표 3차 회동에서 국민의힘을 상대로 막판 담판을 시도할 것으로 보입니다.

타결된다면 오늘 밤 늦게 추경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가 열릴 예정입니다.

잠시 뒤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선 상임위원장 배분 문제도 함께 다뤄집니다.

법사위원장직을 두고 여야가 갈등을 이어가며 몇 달째 대행 체제로 운영되고 있는데, 이에 박병석 국회의장이 중재안을 제시한 상태입니다.

법사위의 이른바 '상왕' 기능을 없애는 대신, 21대 국회 하반기인 내년에는 야당인 국민의힘에서 법사위원장을 맡는 방안이 거론됩니다.

여야 원내대표가 끝내 추경과 원 구성 문제를 일괄 타결할지 주목됩니다.

[앵커]
대선 정국도 짚어보겠습니다.

먼저 민주당은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정국을 둘러싼 '적통' 경쟁이 갈수록 가열되는 모습이죠?

[기자]
시작은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한 이재명 지사의 공세였지만, 갈등이 전방위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앞서 이재명 지사 측은 이 전 대표가 탄핵을 추진했던 새천년민주당 소속이었던 만큼, 명확한 입장을 밝히라고 압박했습니다.

이후 이 지사는 언론 인터뷰에서 이 전 대표가 당시 찬성표를 던졌을 거라고 추가 공격에 나섰고, 이재명계 좌장 정성호 의원도 SNS에서 과오를 인정하고 반성하라며 가세했습니다.

이 전 대표 측은 반대표를 던졌다고 이미 해명했던 만큼, 계속되는 공세에 반발했습니다.

이낙연 캠프 핵심 관계자는 YTN과의 통화에서 이 정도 네거티브는 당이 제재해야 한다고 강조했고, 이 전 대표도 더 해명할 것도 없다고 일갈했습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 추가로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이미 제가 드릴 말씀을 다 드렸습니다.]

여기에 김두관 의원은 추미애 전 장관 역시 새천년민주당 소속으로 노무현 탄핵을 주도했다고 화살을 돌렸는데, 추 장관의 답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추미애 / 전 법무부 장관 : 최고위원으로서 마지막에 불가피하게 탄핵 대열에 동참했던 것에 대해서는 사죄를 하고요. 그것을 제가 회피하거나 부정한 바도 없고요.]

정세균 전 총리까지 뛰어들며 진흙탕 싸움이 돼가자, 결국 송영길 대표가 중재에 나섰습니다.

[송영길 / 더불어민주당 대표 : 금도 있는 논쟁, 상대방을 배려하는, 존중하면서 정책적인 질의와 상호 간 공방이 벌어지도록….]

민주당은 다음 주 선의의 경쟁을 다짐하는 협약식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송재인입니다.

YTN 송재인 (cay24@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