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청해부대 1명 추가 확진...국방부, 오늘부터 '청해부대' 감사 착수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청해부대 1명 추가 확진...국방부, 오늘부터 '청해부대' 감사 착수

2021년 07월 22일 13시 5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청해부대 문무대왕함 장병 1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아 확진자가 271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국방부가 오늘부터 감사에 착수했습니다.

대상은 국방부와 합참·해군·의무사·청해부대 등으로 초기대응·지휘보고·방역지침 등 집단감염과 관련해 풀리지 않는 의문점에 대해 조사합니다.

취재기자를 연결해 자세한 내용을 알아봅니다. 이승윤 기자!

청해부대 집단 감염 사태와 관련한 국방부 감사는 언제까지 진행됩니까?

[기자]
국방부 감사관실은 오늘부터 다음 달 6일까지 청해부대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 각 기관의 대응이 적절했는지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습니다.

청해부대 작전 지휘 책임을 맡은 합동참모본부와 해군 작전사령부, 국군의무사령부, 청해부대 34진 등이 대상입니다.

이번 감사에서 대응에 문제가 드러난 기관이나 담당자에 대한 책임 소재가 가려질 것으로 보이며, 문책 가능성도 있습니다.

다만,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 부대원들에 대해서는 격리 중인 점을 고려해 일단 비대면 방식으로 설문 조사를 한다는 방침입니다.

34진 장병 중 어제 음성 판정을 받았던 1명이 증상 발현 이후 오늘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확진자가 271명으로 늘어난 상태입니다.

경증 환자 3명이 상태 악화로 민간 병원에 입원하면서 입원 환자도 17명으로 늘어나 승조원들의 상태에 따라 감사 기간이 연장될 수도 있습니다.

국방부는 파병 준비 단계부터 집단감염 초기 대응, 지휘 보고 체계와 방역 지침 운영 관련 의혹을 규명할 계획입니다.

특히 코로나19가 어떻게 함정으로 유입됐는지 역학 조사부터 진행할 예정입니다.

앞서 지난달 28일부터 7월 1일까지 문무대왕함은 아프리카 해역 인접국에 기항했고 10여 명이 방호복을 입고 현지인과 접촉 없이 군수품을 실어날랐습니다.

접안 당시 문무대왕함에 승선했던 도선사도 감염 경로로 의심되는데 당시 도선사와 장병 모두 방호복을 입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함정에 군의관 2명이 있었고 원격 진료도 가능했는데 최초 감기 증상을 보인 장병에게 격리 조치 없이 감기약만 처방했다는 의혹도 규명 대상입니다.

이후 지속해서 감기 증상자가 나왔는데도 합참에 첫 보고가 8일 뒤에 이뤄진 초기 대응 문제도 있는데, 합참 지침에 감기 증상 관련 보고 조항이 없었던 만큼 점검이 필요합니다.

국방부 감사관실은 문무대왕함 출항 이후 합참이 백신 접종 계획을 수립하지 않은 점과 방역 운영 전반에 대해서도 짚어볼 예정입니다.

특히, 국방부가 지난해 12월 장기 출항 함정에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활용하라는 지침을 내렸는데도, 청해부대가 감별 능력이 떨어지는 '신속항체검사 키트'만 가져간 이유에 대해서도 살펴볼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국방부에서 YTN 이승윤입니다.

YTN 이승윤 (risungyoo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