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문 대통령, '소록도 천사' 마리안느·마가렛 간호사에게 친전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문 대통령, '소록도 천사' 마리안느·마가렛 간호사에게 친전

2021년 06월 24일 05시 4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40년 동안 소록도에서 한센인을 위해 헌신한 오스트리아의 마리안느 슈퇴거, 마가렛 피사렛 간호사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은 친전과 선물을 보냈습니다.

청와대는 어제 문 대통령 내외가 신재현 주오스트리아 대사를 통해 두 간호사에게 친전과 함께 홍삼과 무릎 담요를 선물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 부부는 친전에서 두 간호사가 헌신으로 보여준 사랑은 '행함과 진실함'이었고, 지금도 많은 한국 국민이 그리워한다며 건강을 기원했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오스트리아 정상회담과 국빈만찬에서 두 간호사를 언급하기도 했으며, 당시 직접 만나지 못한 데 대한 아쉬움을 담아 친전과 선물을 전달한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마리안느와 마가렛 간호사는 마음의 고향이자 제2의 고향인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자신들을 기억해준 데 대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나연수 [ysna@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