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민주당, 경선 문제 오늘 결정..."원칙대로" vs "논의부터"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민주당, 경선 문제 오늘 결정..."원칙대로" vs "논의부터"

2021년 06월 20일 00시 1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당내 찬반 여론이 팽팽히 맞서는 대선 경선 연기 문제를 오늘까지 결정한다는 계획입니다.

대권 주자들의 의견을 직접 듣고 최종 결정을 내릴 것으로 보이는데 적지 않은 진통이 예상됩니다.

김태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부동산 세제 완화라는 높은 산을 어렵게 넘은 민주당 송영길 대표!

숨 돌릴 틈도 없이, 이제는 당내 계파 갈등으로 번지고 있는 대선 경선 연기 문제에 대해 결단을 내릴 시간이 다가왔습니다.

송 대표는 대권 주자들의 의견을 직접 듣고 가능한 오늘까지 결론을 내릴 예정입니다.

그런데 이견이 좁혀질 가능성은 크지 않습니다.

여당 대선 지지율 1위를 달리는 이재명 지사의 반대 의지가 확고한 데다,

[이재명 / 경기지사 (지난 10일) : 국민 눈높이에서 국민의 의사를 존중하고 특히 원칙과 상식에 부합하게 하는 것이 신뢰와 지지를 획득하는 길이라는 말씀을 한번 더 드립니다.]

최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원칙과 약속을 쉽게 어기는 당을 국민이 어떻게 믿겠느냐고 강조했기 때문입니다.

이낙연, 정세균계 의원들의 의총 소집 요구에 대해서도, 이재명계 의원들은 대선 경선 일정은 의총에서 논의할 사안이 아니라며 일찌감치 선을 그었습니다.

하지만 경선 연기를 주장해 온 의원들은 일단 모여서 토론부터 해야 한다며 뜻을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이처럼 이견이 크다면 결국 경선 연기 문제를 결정해야 하는 건 송영길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의 몫입니다.

사실상 직을 걸고 부동산세 완화를 관철했던 송영길 대표는 대선 경선 역시 모든 후보의 동의가 없다면 원칙대로 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송 대표의 리더십이 또 한 번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YTN 김태민[tmki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