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우정사업본부-택배노조, 과로 문제 대책 최종 합의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우정사업본부-택배노조, 과로 문제 대책 최종 합의

2021년 06월 18일 14시 2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우체국 택배 기사들의 과로 문제 해결을 위해 논의해온 민주당과 택배 노사가 최종 합의를 이뤘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민생연석회의는 오늘 오전 우정사업본부,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 택배 노조와 만나 과로 대책에 최종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우체국 소포 위탁 배달원은 내년 1월 1일부터 택배 분류 작업에서 제외하기로 했습니다.

또 올해까지 우체국 택배 기사들이 수행하는 분류작업 수행 수수료는 감사원의 사전컨설팅을 받되, 결론이 나지 않으면 상시 협의체를 구성해 추가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민주당과 택배노조는 택배 기사의 과로 방지를 위해 주 노동시간을 60시간 이내로 줄이기로 합의했습니다.

김태민 [tm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