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카드 많이 쓰면 현금 돌려준다"...3종 패키지 추진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카드 많이 쓰면 현금 돌려준다"...3종 패키지 추진

2021년 06월 16일 22시 2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민주당, 백신 접종 발맞춰 내수 경기 활성화 총력
카드 사용처 업종별 구분…소비 진작용만 환급
고소득 혜택 집중 방지…최대 30만 원 상한 검토
전 국민 재난지원금+소상공인 피해지원 추진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신용카드를 더 쓰면 일부를 현금으로 돌려주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른바 '신용카드 캐시백'으로 소비를 적극적으로 장려해 내수 경제를 활성화하겠다는 취지입니다.

최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속도가 붙자, 민주당이 내수 경기 활성화에 팔을 걷어붙였습니다.

이른바 '3종 패키지' 추경 편성.

한마디로 나라 곳간을 풀어 지갑을 채워 준 뒤 소비를 장려하는 방식입니다.

[송영길 / 더불어민주당 대표 : 소상공인 피해 추가지원,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신용카드 캐시백 등 '3종 패키지'를 중심으로 추경을 편성하겠습니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바로 '신용카드 캐시백'입니다.

올해 3분기 카드 사용액이 2분기보다 늘었다면 증가액 가운데 10% 정도를 현금으로 돌려주겠다는 겁니다.

예를 들어 3분기에 신용카드를 50만 원 더 긁으면 10%인 5만 원을 현금으로 돌려주는 식입니다.

사실상 현금인 지역 화폐나 카드 포인트로 환급하는 방안도 거론됩니다.

다만 신용카드 사용처를 업종별로 구분해 소비 진작용으로 사용했을 경우에만 돌려줄 계획입니다.

또 고소득층에 혜택이 집중되지 않도록 환급 상한선을 최대 30만 원으로 두는 방안이 검토됩니다.

이와 함께 민주당은 올여름 휴가 때 함께 쓸 수 있도록 전 국민 재난지원금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손실보상 소급적용 대신 맞춤형 피해 지원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 같은 민주당 '3종 패키지'로 슈퍼 추경은 불가피해 보입니다.

곳간 열쇠를 쥔 재정 당국이 쉬이 문을 열어줄지가 최대 변수로 남아있습니다.

YTN 최아영[cay24@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