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준석, 대전현충원서 첫 공식일정...민주당, 여야정 상설 협의체 요청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이준석, 대전현충원서 첫 공식일정...민주당, 여야정 상설 협의체 요청

2021년 06월 14일 11시 5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당선 뒤 첫 공식일정으로 국립 대전현충원을 방문해 서해 수호 희생 장병을 추모했습니다.

민주당은 이 대표에게 협력하는 관계를 만들자며 여·야·정 상설협의체의 조속한 가동을 요청했습니다.

국회로 가보겠습니다. 최아영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첫 일정으로 서울현충원이 아닌 대전현충원으로 찾았군요?

[기자]
네, 정치인들이 보통은 전직 대통령들이 안장된 국립서울현충원을 찾기 마련이죠.

그런데 이준석 대표, 서해수호 희생 장병이 묻힌 대전현충원으로 향했습니다.

첫 공식 행보부터 남다름을 보인 건데요.

그 배경에 대해선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국가를 위한 희생에 있어서 대전현충원에 계신 분들에 대해서도 앞으로 우리 국민의힘에서 충분하고 많은 예우를 갖춰야 한다고 생각하고요.]

또 방명록에도 내일을 준비하는 대한민국은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겠다며 첫 일성을 적었습니다.

이 대표는 분단 상황에서 천안함 폭침이나 연평도 포격전으로 희생된 분들도 왜곡과 편향 없이 기릴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는데요.

천안함 희생 장병 유족들과 만나 얘기를 나누면서 눈물을 흘리기도 했습니다.

그 모습도 잠시 보겠습니다.

[천안함 희생 장병 유가족 : 저희 아들도 상처를 많이 받았는데 앞으로 상처를 더 받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꼭 그렇게 하겠습니다.]

이 대표는 대전현충원 참배를 마친 뒤 곧이어 광주로 했습니다.

보수 정당 대표가 공식 일정 첫날부터 광주를 찾은 것도 매우 이례적인데요.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사고 희생자들의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후에는 다시 국회로 돌아와 상견례 자리로서 첫 지도부 회의를 주재하고 의원총회도 엽니다.

이어 제1 야당 대표로서 박병석 국회의장도 예방할 계획입니다.

[앵커]
이준석 대표가 공식일정을 시작하자마자, 민주당은 여·야·정 상설협의체를 제안했다고요?

[기자]
네, 민주당 송영길 대표, 오늘 지도부 회의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게 거듭 축하 인사를 건넸습니다.

이어 국민의힘이 새 지도부 선출을 계기로 합리적 보수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당부했는데요.

송 대표는 여야가 건설적으로 경쟁하고 협력하는 관계를 만들자며, 여·야·정 상설협의체 가동을 제안했습니다.

[송영길 / 더불어민주당 대표 : 소상공인 손실보상이나 부동산 안정 등 초당적 협력이 필요한 사안이 많습니다. 이런 현안에 대해 여야가 폭넓게 소통·협력하는 제도적 틀이 이미 갖춰져 있습니다.]

이 같은 제안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정기 회담 제안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이른 시일 안에 합의해 정례화하겠다고 답했습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이준석 돌풍으로 변화의 관심을 받자, 입법 속도전으로 맞대응에 나선 모양새입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국민의힘 전당대회를 기다리느라 6월 국회에 할 일이 산적했다며 서둘러 법안을 처리하자고 촉구했는데요.

새로운 정치는 국민의힘이 쳐놓은 입법 바리케이드 철거에서부터 시작돼야 한다며, 압박에 나섰습니다.

특히 새로운 야당 지도부는 수술실 CCTV 설치법에 어떤 의견을 갖고 있느냐며, 반드시 통과시켜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끝으로 여야 지도부가 완전하게 꾸려지면서 그동안 미뤄져 왔던 여야 협상에도 속도가 붙을지 관심이 쏠립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최아영[cay2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