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제1야당 대표에 헌정사 첫 30대 이준석...정치판 흔드나?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제1야당 대표에 헌정사 첫 30대 이준석...정치판 흔드나?

2021년 06월 11일 21시 4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이준석, 샐러드 볼·비빔밥 언급하며 ’공존’ 강조
"대변인 공개경쟁 선발…’공정’으로 대선 승리"
신예들 대거 지도부 입성…혁신·변화에 탄력
원내 장악력 부족·막연한 불안감 우려 극복해야
[앵커]
원내교섭단체에서 헌정사상 처음으로 30대 정당 대표가 등장했습니다.

국민의힘 대표로 36살의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최종 선출됐습니다.

이 신임 대표는 공존과 공정을 통해 정권 교체를 이뤄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경국 기자입니다.

[기자]

[황우여 /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장 : 당선자를 발표해드리겠습니다. 국민의힘 당 대표로 이준석 후보.]

국민의힘을 향한 민심의 요구는 안정이 아닌 변화였습니다.

중진들을 모두 꺾고 새 당 대표로 36살 이준석 전 최고위원이 선출된 겁니다.

헌정 사상 원내교섭 단체 대표로 30대가 선출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당원 투표에선 나경원 전 의원에게 조금 밀렸지만 일반 국민 여론조사에서 2배 이상 격차를 벌리며 최종 승리를 거머쥐었습니다.

이준석 신임 대표는 야채를 갈지 않고 그대로 담은 샐러드 볼과 비빔밥을 언급하며 공존을 강조했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신임 대표 : 제가 가장 강조하고 싶은 것은 공존입니다. 우리 사회의 달걀과 시금치, 고사리 같은 소중한 개성들을 갈아버리지 않는 사회를 만들겠습니다.]

공약이었던 토론 배틀로 당 대변인과 상근 부대변인을 공개경쟁 선발하겠다면서, '공정함'으로 대선에서 승리하겠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신임 대표 : 누구에게나 공정한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우리의 방식이, 캠프 출신의 코드가 맞는 더불어민주당 인사에게만 기회가 열리는 현 집권세력의 방식보다 공정하다는 그 확신, 그걸 전달할 수 있다면 우리는 대선에서 이길 수 있습니다.]

최고위원에는 초선인 조수진·배현진 의원이 진출했고, 중진 김재원·정미경 전 의원이 균형을 이뤘습니다.

청년 최고위원에는 90년생 김용태 당협 위원장이 뽑혔습니다.

사실상 신예들이 대거 지도부에 입성하면서 혁신과 변화의 바람은 더 탄력을 받게 됐습니다.

다만 이준석 신임 대표가 국회의원 경험이 없는 원외라는 점에서 원내 장악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는 여전히 존재합니다.

젊은 대표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도 털어내야 할 몫입니다.

우리나라에서 처음 등장한 제1야당의 30대 청년 대표.

정권 교체를 위한 보수 정당의 일시적인 전략적 선택에 그칠지, 주류 교체의 신호탄이 될지, 이제 그 결과는 이준석 신임 대표의 행보에 달려있습니다.

YTN 이경국[leekk0428@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