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상희 부의장, 야당에 "신났네 신났어"...국민의힘 "사과하라"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김상희 부의장, 야당에 "신났네 신났어"...국민의힘 "사과하라"

2021년 04월 20일 08시 5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김상희 국회부의장이 야당 의원들을 향해 "신났네 신났어"라고 한 혼잣말이 생중계되면서 국민의힘이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지난 19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을 진행하던 김상희 부의장은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이 질의를 마친 뒤 국민의힘 의원들 사이에서 '잘했다'는 응원이 나오자 "신났네 신났어"라고 발언했다.

이날 허 의원은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을 향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편향성, 선관위원장의 국회 불출석 문제 등을 지적했다. 이후 허 의원이 자리로 돌아가자 국민의힘 의원들 사이에서는 격려와 응원이 쏟아졌다.

이어 진행을 맡은 김 부의장은 허 의원 다음 순서인 더불어민주당 박성준 의원을 호명한 뒤 자리에 앉아 "신났네, 신났어"라고 말했는데, 마이크가 꺼지지 않아 이 말이 그대로 생중계됐다.

국민의힘은 즉각 반발했다. 국민의힘 박기녕 부대변인은 "누구보다 중립적이어야 할 국회부의장이 대정부질문에 나선 야당 의원들을 향해 조롱성 발언을 하다니 도저히 믿어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박 부대변인은 "국민이 선출한 국회의원이 정부의 문제를 지적하는 신성한 자리에서 모욕적 언사를 내뱉는 것은 그 자체로 국민을 무시한 것이다. 반성하고 혁신하겠다던 여당의 다짐은 결코 진심이 아니었음이 여실히 드러났다"며 김 부의장의 즉각 사과를 요구했다.

김 부의장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4선 의원 출신으로 헌정 사상 최초의 여성 국회부의장이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